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중동 순방 수행단서 확진자 발생…靑 "방역 조치 완료"

같은 전용기 타고 귀국 후 확진…靑 "대통령 3일 재택근무와는 무관" 밀접접촉 부인
"신년 기자회견 최소와도 관계 없어…오미크론 대응 강화 차원"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조소영 기자 | 2022-01-28 09:24 송고
중동 3개국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지난 22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려 걸음을 옮기고 있다.(청와대 제공) 2022.1.22/뉴스1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중동 순방을 따라갔던 수행단 가운데 일부가 귀국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1 통화에서 "확진이 있었던 것은 맞다"며 "그에 따라 청와대는 정확하게 조사를 했고 조치를 마쳤다"고 말했다.

이들은 문 대통령 귀국 시 같은 전용기를 탄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구체적인 확진자 정보에 대해서는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공개하지 않고 있으나, 경호처 등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5~22일 6박8일간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3개국을 방문하고 돌아왔다. 이후 3일간 관저에 머물며 재택근무를 한 뒤 지난 26일 집무실로 출근해 업무를 보기 시작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왔으나 청와대는 방역당국의 권고사항을 따른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오미크론 유행 이후 자가격리 면제자라고 하더라도 3일간 재택근무를 권고하는 것으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또 당초 27일로 예정됐던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이 수행단 확진으로 인해 취소된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됐지만 청와대는 "오미크론 대응 강화를 위한 것"일 뿐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award@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