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美 CDC "코로나19 경험한 백신 1차 접종자, 재감염·입원 위험 가장 낮다"

연구팀, 2021년 5~11월 뉴욕·캘리포니아 성인 대상 연구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2022-01-22 07:00 송고
© 로이터=뉴스1

델타 변이 유행이 한창이던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첫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들이 재감염 및 병원에 입원할 가능성이 가장 낮다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CNN 등 현지 언론들은 이전에 백신 접종을 한 차례 받은 코로나19 감염자들이 델타 변이에 대한 보호 효과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CDC 연구팀은 2021년 5월에서 11월 사이 뉴욕과 캘리포니아 지역 성인들을 △코로나19에 감염된 경험이 있는 백신 미접종자 △코로나19 감염 경험이 없는 미접종자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백신 접종(1차)을 받은 자 △코로나19 감염 경험이 없는 백신 접종자(1차) 등 4개 집단으로 분류해 비교했다.

캘리포니아 지역 참가자 중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 96만8167명 중 재감염 비율은 0.36%였다. 반면 코로나19 감염 경험이 없는 백신 접종자의 감염 비율은 1.55%로 4배 가량 높았다.

뉴욕 지역 참가자도 비슷한 경향이 나타났다. 코로나19에 감염된 경험이 있고 이후 백신 접종을 받은 48만5649명 중 2355명(0.48%)이 코로나19에 재감염됐다. 코로나19 감염 경험이 없는 백신 접종자의 감염률은 1.82%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감염 경험이 없는 백신 미접종자가 코로나에 감염될 확률은 두 지역 모두 10%가 넘었다.

연구팀은 연구시기가 당시 백신 접종자들의 면역력이 약화되는 시기와 어느 정도 겹친다며 백신 접종자의 감염률이 감염 경험이 있는 접종자의 재감염률보다 높은 이유를 설명했다.

연구팀은 또 참가자들 중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한 사람 비율을 분석했다. 그 결과 코로나19 감염 후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은 273명(0.03%)이 입원해 4개 집단 중 가장 적었다.

눈에 띄는 점은 두 지역 모두 백신 접종을 받지 않고 이전에 코로나19에 감염 경력이 있는 사람들이 감염 경력이 없고 백신만 접종받은 집단에 비해 감염률이 더 낮았다.

캘리포니아 지역 백신 접종자의 코로나19 감염률은 1.55%인 반면 코로나19를 앓았던 미접종자의 재감염률은 0.5%에 그쳤다. 뉴욕 또한 백신 접종자 1.82%가 코로나19에 감염된 반면 코로나19에서 회복한 미접종자가 다시 감염된 비율은 0.62%에 그쳤다.

연구팀은 앞서 진행됐던 다른 연구에서도 코로나19에 감염됐던 환자가 백신 예방접종을 받을 경우 코로나19 변이에 대해 높은 수준의 보호를 받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공개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연구를 진행했던 벤자민 실크 CDC 연구원은 여전히 백신 접종이 항체 생성을 유도해 심각한 중증 및 사망으로부터 보호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엘리 로젠버그 뉴욕주 보건부 부국장은 "전체적인 증거가 시사하는 것은 백신 접종을 받거나 코로나19에서 살아남으면 재감염 및 입원으로부터 보호된다는 점"이라며 "(그래도) 둘 중 안전한 선택은 백신 접종"이라고 말했다.


jjsu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