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동북아

"日 홋카이도 앞바다 규모 9급 대지진땐 20만명 사망"

"330조원 손실" 일본 정부 추산…내년 초 관련 대책 마련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2021-12-21 11:00 송고 | 2021-12-21 11:20 최종수정
일본 홋카이도 앞바다. © 로이터=뉴스1

일본 홋카이도 근해에서 태평양 쪽 앞바다에 걸쳐 있는 일본해구(日本海溝)에서 규모 9급 대지진이 발생할 경우 최대 19만9000명이 사망하고 31조3000억엔(약 329조원)의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일본 정부가 추산했다.

교도통신과 마이니치신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21일 일본해구 대지진 발생 시 피해지역 복구비용과 전국에 파급될 경제적 손실 등을 아울러 이 같은 피해 추정치를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지진이 일어나는 시기를 △겨울 심야 △겨울 저녁 △여름 낮 등 세 가지 패턴으로 나누고 다양한 피해상황을 검토했다. 일본해구 대지진으로 19만9000명이 사망하는 것은 지진이 겨울 심야에 발생해 즉시 대피하는 주민 비율이 20%였을 때로 관측됐다.

사망자는 대부분이 해일에 의한 것으로, 조기 피난시 80%를 줄일 수 있다고 일본 정부는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피해를 상정한 중앙방재회의가 내년 초 정리할 제언을 근거로 관련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일본해구는 도호쿠에서 간토 앞바다에 걸쳐 동일본의 해안선에 거의 나란히 붙어있는 형태로 있다. 북미 플레이트와 태평양 플레이트의 경계선상에 있어 지진 발생 위험이 큰 해저 지형으로 분류된다.


pb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