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과학일반

과기정통부, 2022년 바이오 기술 확보에 5500억원 투입

AI 기반 혁신신약 발굴, 백신 허브 기반 구축 등 6개 신규 지원

(서울=뉴스1) 김승준 기자 | 2021-12-14 12:00 송고
2022년도 바이오 원천기술개발 투자 계획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1.12.14 /뉴스1

정부는 감염병 및 바이오 혁신 산업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2022년 5500억원을 투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미래 성장동력인 바이오 분야의 글로벌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2022년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바이오 원천기술 개발을 위한 투자규모는 2021년 5382억원 대비 150억원(2.8%)이 증가한 5532억원 규모이며 △핵심산업 분야 집중 지원(1759억원) △선제적 미래전략기술 확보 및 연구·활용 생태계 조성(1111억원) △국민건강 증진 연구개발 확대(1289억원) 등 3대 분야를 중심으로 추진된다.

바이오 핵심산업 육성을 위해 혁신신약, 의료기기, 재생의료 분야에 투자가 이뤄진다. 신규사업으로 국가신약개발사업의 공백영역인 타겟발굴·검증단계 지원과 표적항암기술 CAR-T, 질병 유발 단백질 제거 기술 PROTAC 등 혁신적 기작을 이용한 신약개발기술, 인공지능·빅데이터 활용 신약개발 플랫폼 고도화 등 신약개발 연구 혁신을 중점적으로 지원된다.

또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사업을 통해 인공지능, 의료분야 사물인터넷(IoMT) 등 디지털 첨단기술 융합형 의료기기 개발과 비대면·현장형 의료기기 개발 등을 신규로 지원한다. 또한, 연구현장에서 요구하는 임상·인허가 등 수요 맞춤형 컨설팅을 통한 사업화를 지원한다.

미래전략기술확보 및 연구·활용 생태계 조성에는 △생명현상 분석기술 △생체모사 모델링 기술 △합성생물학 기술 연구 △천연물 △장내미생물 △바이오에너지 등의 기술이 선정되어 투자받는다. 또 연구·활용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 데이터기반 과학을 위한 생태계 조성과 소재 빅데이터 구축을 위해 1373억원이 투입된다.

국민건강증진을 위해서 현안인 감염병과 치매, 뇌질환에 대한 중점 투자가 이뤄진다.

감염병 분야에서는 신·변종 감염병에 신속 대응이 가능한 차세대 백신 요소기술 개발 등 감염병 전반에 대한 기초·원천연구 역량 확보를 위해 737억원(신규 33개 과제 포함)이 지원된다.

고령화 사회를 대비하기 위한 뇌과학 및 치매 분야에는 기능 규명 및 조절 연구에 72억원, ICT를 활용한 난치성 질환 치료 기술인 전자약 연구에 24억원을 지원하는 등 뇌과학이 삶의 질 향상에 직접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분야의 지원이 늘었다.

이창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최근 기술패권 경쟁이 심화되고 글로벌 기술의 블록화됨에 따라 바이오 기술의 혁신이 더욱 중요해 지고 있다"며 "과기정통부는 바이오와 첨단 디지털 기술과 융합을 집중 지원해 기술을 고도화하고, 미래 핵심기술과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가능한 공통기반기술을 지원해 글로벌 수준의 바이오 기술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eungjun24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