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안철수 "손흥민 되는데 BTS 안되는 이유 이해 안돼"

"기존 예술·체육 분야에 대중예술 포함하는 것 형평성 부합"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2021-11-25 15:40 송고
방탄소년단 © 로이터=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25일 병역특례 문제와 관련해 "기존 예술·체육 분야에 대중예술(대중문화)을 포함하는 것이 형평성과 시대 흐름에 부합한다고 생각한다"며 "방탄소년단(BTS)은 예술체육요원 대체복무 자격이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에서 병역법 개정안이 논의되고 있다. 대중음악인도 예술체육요원으로 편입해 대체복무를 할 수 있게 하자는 내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후보는 "손흥민 선수는 되는데 BTS는 안되는 이유는 이해하기 어렵다. 순수예술은 되는데 대중예술은 안 되는 이유도 납득하기 어렵다"며 "대한민국이 매력적인 선진국이 되려면 국방력과 경제력과 같은 '하드 파워'뿐 아니라 K팝과 한류 등 '소프트 파워'를 함께 갖춰야 한다"고 했다.

이어 "BTS가 국위선양과 문화창달 등 국익 기여도가 높은 다른 분야 청년들과 마찬가지로 공정한 기회를 부여받아 대체복무를 할 수 있기 바란다"며 "초격차기술 연구자를 포함한 4차 산업혁명 핵심인재 등 과학기술 인재들에 대한 병역특례를 확대해야 한다는 저의 주장은 같은 맥락"이라고 밝혔다.

또 "병역의무가 공정과 형평성에 맞게 지켜져야 한다는 수많은 청년들도 공감할 것"이라며 "대중음악 병역특례 물꼬가 터지면 대중예술 전반으로 확산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를 알고 있지만, 순수예술과 체육계에 대체복무 혜택을 주면서 대중문화를 예외로 두는 것은 역차별"이라고 했다.


pkb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