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영구임대주택에 24시간 고령자 스마트 돌봄…"위급 상황시 신속 대처"

광주 쌍촌 영구임대 시범사업…데이터 분석 사전대응도
고령자복지주택은 2260가구 공급…2025년까지 1만가구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2021-11-04 11:00 송고
영구임대주택 스마트돌봄서비스 개요(국토교통부 제공) © 뉴스1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광주 쌍촌 영구임대주택에서 고령자 맞춤형 스마트돌봄 시범사업을 착수한다고 4일 밝혔다.

입주 30년이 지난 쌍촌 임대주택에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고령자와 장애인을 대상으로 24시간 스마트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 내용은 △24시간 응급관제 △응급벨 대응 △외출 시 위치 확인 △쌍방향 의사소통 △개인맞춤형 건강 관리 △일상생활 패턴 예측·대응 등이다.

긴급 상황 발생시 신속히 대응하는 한편 활동·건강·수면 등 개인별 생활패턴 데이터를 분석해 위기상황에 사전 대응하겠다는 취지다.

국토부는 영구임대주택 시설에 대한 총괄지원을, LH는 스마트돌봄 플랫폼 설치 예산 지원을 수행했다. 광주 서구청은 돌봄서비스 운영을, 사단법인 복지마을은 스마트돌봄 기기 개발·설치를 맡았다.

한편 국토부와 LH는 고령자 주거복지를 위해 임대주택과 돌봄을 함께 제공하는 고령자복지주택을 지금까지 2260가구를 공급했으며 2025년까지 1만가구를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고령자복지주택 내 공공임대주택에는 건설비의 80%가 지원되며 문턱제거, 안전손잡이 등 무장애 설계가 적용된다.

공공임대주택과 함께 조성되는 사회복지시설에는 개소당 27억3000만원의 건설비가 지원되며 건강·여가시설 등을 갖춘 복지관, 보건소 등이 유치된다.

예컨대 2019년부터 운영하는 장성 영천 고령자복지주택의 복지시설은 입주자 뿐 아니라 지역 어르신 전체를 대상으로도 보건·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하루 평균 200명이 경로식당과 인지향상프로그램, 원예교실 등 복지프로그램을 이용하고 있다.

성남 위례 고령자복지주택에도 지역 내 유일한 복지관이 있어 고령자에 대한 급식지원과 정서상담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물리치료실과 노인 인지건강 강화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김홍목 국토부 주거복지정책관은 "이번 스마트돌봄 시범사업 추진 성과를 살펴 신규 고령자복지주택과 취약계층 거주 임대주택에 확대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1096pag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