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벤투호' 11월 최종예선 손흥민 합류·황의조 제외…김건희 첫 발탁(종합)

베테랑 수비수 김영권 부상으로 빠져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11-01 11:09 송고 | 2021-11-01 14:39 최종수정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11월에 열리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5~6차전을 앞두고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튼) 등 최정예 멤버들이 다시 모인다. 하지만 부상 중인 핵심 스트라이커 황의조(보르도)는 이번 소집에서 제외됐다. 베테랑 수비수 김영권(감바 오사카)도 부상으로 빠진다. 

'벤투호'는 오는 11일(이하 한국시간) 고양 종합운동장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A조 5차전을, 16일 이라크와의 6차전을 각각 치른다.

대표팀은 현재 2승2무(승점 8)로 이란(3승1무·승점 10)에 이어 A조 2위에 자리하고 있다. 조 3위부터 레바논(승점 5), 아랍에미리트, 이라크(이상 승점 3), 시리아(승점 1)가 차례로 위치하고 있다.

이라크전 개최 장소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는데, 이라크 내 불안한 정세로 인해 카타르 도하에서 열릴 가능성이 높다.

대한축구협회가 1일 발표한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5~6차전 소집명단(25명)에는 손흥민, 황희찬, 황인범(루빈 카잔) 등 기존 주축들이 모두 포함됐다.

하지만 대표팀 최전방을 책임졌던 공격수 황의조가 부상 여파로 빠졌다. 황의조는 최근 소속팀 경기에서 발목 부상을 당했고, 햄스트링 부상까지 겹치면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고 있다.

황의조 대신 전방을 책임질 자원으로는 조규성(김천상무)과 김건희(수원) 등 '젊은 피'가 선택됐다. 김건희는 처음으로 벤투호에 이름을 올렸다.

7일 오후 경기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3차전 대한민국과 시리아의 경기에서 황의조가 아므르 알미다니(Amr Almidani)와 볼을 다투고 있다. 2021.10.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벤투 감독은 황의조의 부재와 관련 "일단 (황의조의 몸 상태는) 계속 지켜볼 예정"이라면서 "우리 팀에는 다양한 (공격)옵션(선택)이 있다. 같은 전술 시스템으로 다른 선수를 활용할 수도 있고, 아예 다른 전술을 쓸 수도 있다"고 '플랜 B' 구상을 전했다.

새로 뽑은 김건희를 향해서는 좋은 재능을 갖춘 선수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벤투 감독은 "이전부터 장시간 관찰했다. 우리 플레이 스타일에 잘 적응할 수 있을 것이다. 선수의 장점과 특징이 우리 팀에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드필더 자원으로는 정우영(알 사드), 백승호(전북), 황인범, 이재성(마인츠),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손흥민, 황희찬, 송민규(전북) 등이 뽑혔으며 수비수로는 김민재(페네르바체), 박지수(김천상무) 등이 발탁됐다.

김민재와 함께 대표팀 중앙을 책임졌던 김영권(감바 오사카)이 이번 2연전에 부상으로 빠진 것도 악재다. 

벤투 감독은 "지난달 24일 부상을 당했고 2~3주 정도 걸린다는 보고를 받았다. 현재는 피지컬 문제로 제외됐다. 경과를 지켜보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김영권이 못 오게 된다면 권경원이 활약할 수 있고, 박지수나 정승현(이상 김천상무)도 준비가 돼있다. 경기가 가까워지면 (김민재 파트너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표팀은 오는 8일 파주NFC에서 소집될 예정이다.

벤투 감독은 "현재까지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최종예선 마무리까지 6경기가 남았는데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본선 진출에만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 카타르 월드컵 최종예선 11월 소집명단(25명)


△골키퍼= 김승규(가시와레이솔), 구성윤(김천상무), 조현우(울산), 송범근(전북)
△수비수= 김민재(페네르바체), 박지수, 권경원, 정승현(이상 김천상무), 이용, 김진수(이상 전북) 김태환, 홍철(이상 울산) 강상우(포항)
△미드필더 = 정우영(알 사드), 백승호, 송민규(이상 전북), 황인범(루빈카잔), 이재성(마인츠), 이동경(울산),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울버햄튼), 엄원상(광주)
△공격수= 조규성(김천상무), 김건희(수원)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