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재명 "손 꼭 잡겠다"…김두관, 공동선대위원장 맡기로

李 "균형개발 기회되면 해야" 金 "승리해 확실히 추진해달라"
金 공동선대위원장 및 후보 직속 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 수락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2021-10-28 17:15 송고 | 2021-10-28 17:25 최종수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김두관 의원과의 회동에서 자리하고 있다. 2021.10.2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김두관 의원은 2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만나 이 후보가 제안한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 김두관 의원실을 찾아가 50분쯤 차담을 갖고 통합 선대위 구성 등을 논의했다.

차담이 끝난 후 이 후보 비서실장인 박홍근 의원과 김두관 캠프의 총괄본부장을 맡았던 신정훈 의원은 김 의원이 공동선대위원장과 함께 균형발전위원회 위원장을 겸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두 분은 4기 민주정부 창출의 총력을 기울이고 힘을 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이를 위해 김 의원은 선대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참여하면서 후보 직속의 균형발전위원회를 만들어 위원장을 겸하는 것으로 의견을 나눴다"고 했다.

이어 "김 의원은 본인이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 현장을 중심으로 선거 운동에 백방 뛰겠다고 밝혔고, 이에 맞춰 저희가 선대위에서 여러 인선을 준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의원실 앞에서 만난 김 의원과 이 후보는 서로 두 손을 잡고 인사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차담을 이어갔다.

이 후보는 "제가 봐도 김 의원이 지방분권이나 균형발전, 자치강화에 관심이 많다"며 "기회가 되면 균형 개발을 해야 한다. 균형발전은 장기적으로 국가발전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의원은 "최근 행정안전부에서 지방소멸지구를 89개로 정리했다"며 균형발전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이재명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공약 자료집'이라는 제목의 문서를 건넸다.

그러면서 "수도권 집중이 심하다. 국가 균형발전을 이룰 마지막 골든타임이 남았다"며 "이 후보가 승리해 균형발전 지방분권을 확실히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후보는 이 문서를 정책본부에 전달해 최대한 검토할 계획이라고 화답했다.

김 의원은 "오찬보다 훨씬 낫다. 우리 의원실에 20대 대통령이 되실 분이 미리 오셨다"고 웃었고 이 후보는 "감사하다. 내년 선거는 역사적 과제이기에 반드시 이겨야 한다. 의원께서 중요한 역할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비공개 차담이 끝난 후 이 후보와 김 의원은 밝은 표정으로 양손을 잡으며 단합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저희가 손을 꼭 잡겠다"고 했고 김 의원은 "열심히 하겠다. 4기 민주주의 정부 출범에 사력을 다하겠다"고 대선 승리를 다짐했다.


suhhyerim77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