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태연,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에 직접 입장 "미쳤다고 투기 할까, 억측 자제 부탁"

"사기 피해 일방적으로 알게 돼, 상황 기다리는 입장"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10-28 15:50 송고
소녀시대 태연/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 뉴스1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를 본 것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태연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어렸을 때부터 가족들과 떨어져 살았던지라 앞으로 남은 삶은 제가 일하고 생활하는 위치와 좀 더 가깝게 자주 만날 수 있는 곳에 저희 가족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게 제 바람이었고 가족들만의 스팟을 만드는 게 제 꿈이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태연은 "(부동산 구매는) 가족들 동의 하에 부모님 두 분이서 직접 두 눈으로 확인하시고 저와 같은 꿈을 그리며 움직이고 결정지은 거다"라며 "목적이 의도와는 다르게 비치고 있는 것 같아서 글 올린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오해나 추측, 억측은 자제 부탁드리고 피해 상황에 대해서는 일방적으로 알게 된 상태라 일단 상황을 기다리고 있는 입장"이라며 "굳이 이런 이야기를 왜 이렇게까지 하고 있어야 하는지 참 속상하지만 오해하고 안 좋게 생각하는 분들께 더 이상 억측은 자제 부탁드리기 위함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태연은 "미쳤다고 제가 ㅌㄱ(투기)를 할까요"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2500억원대 기획부동산 사기 사건과 관련해 걸그룹 A씨도 피해를 입었으며, 해당 기획부동산 업체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을 동원해 부유층들의 투자를 유도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 아버지는 기획부동산 업체를 통해 A씨 명의로 땅을 샀다. 이 업체는 4억원에 매입한 땅을 3개월 뒤 A씨 측에 11억원에 팔아넘겼다. 이 땅은 군사나 공공시설이 아니면 용도를 바꿀 수 없도록 지정된 '보전 산지'로 묶인 상태다. 이후 다른 매체는 한류스타 A씨가 소녀시대 태연이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뉴스1에 "아티스트 자산 관련 부분이라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고 입장을 밝혔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