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尹캠프 "洪, 김종인에게 독대 요청했다 퇴짜…우린 金과 주 1~2회 통화"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10-26 05:55 송고 | 2021-10-26 09:54 최종수정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 뉴스1

윤석열 캠프측은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킹 메이커'로 정평 있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에게 독대를 요청했다가 퇴짜를 맞았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며 홍 후보를 저격했다.

반면 윤 후보는 주 1~2회가량 김 전 위원장과 통화하고 있는 등 김 전 위원장 마음이 윤 후보쪽으로 기울었다며 이는 대세가 어느 쪽인지 말해주는 것이라는 논리를 전개했다.  

윤석열 캠프의 김경진 대외협력특보는 25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최근 김 전 위원장이 H후보(홍준표)가 치고 올라오는 것은 한계가 있고 윤 모 후보가 되리라고 본다라는 말을 했다"며 김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 후보로 윤석열이 될 것으로 점쳤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토요일 두 분(김종인· 윤석열)이 저녁을 했다는 얘기가 있고 분명한 것은 일주일에 한두 번씩 통화를 하더라"며 김 전 위원장이 윤 후보에게 조언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김 특보는 "이건 루머(소문)로 확인을 안 해 봤다"고 슬쩍 홍준표 후보 눈치를 본 뒤 "소문에 H후보가 김 위원장께 독대를 요청했는데 김 위원장이 리젝트(거절)하셨다고 하더라"며 김 전 위원장 마음에는 홍준표 후보가 없다고 했다.

따라서 "여러 말과 행동을 종합해 보면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정권교체 할 것이고 정권교체 세력 중에서 현실적으로 가능한 후보는 Y모라고 하더라"며 "그쪽에 좀 더 눈길이 가 있고 좀 더 긴밀한 대화가 오간 것은 분명하다"고 김 전 위원장이 Y모 후보, 즉 윤석열 후보를 도울 준비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종인이라는 존재가 중요한 이유에 대해 김 특보는 "그분이 가는 데마다, 그분이 있었던 진영의 후보가 당선이 됐었다"며 "박근혜 후보쪽에 계셨는데 당선이 됐고 민주당 진영에 있을 때 문재인 후보가 당선이 됐기에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서로 모시려고 하는 것이 아니냐"고 설명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