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배구

PAOK 이재영, 그리스 리그서 데뷔전…에보스모우전 13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10-24 08:29 송고
그리스무대서 데뷔전을 치른 이재영. (PAOK 구단 홈페이지) © 뉴스1  *재판매 및 DB 금지

쌍둥이 자매 중 언니인 이재영(25)이 동생 이다영에 이어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데뷔전을 치렀다.

PAOK 테살로니키는 24일(한국시간) 그리스 에보스모스 시민스포츠센터에서 열린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A1리그 아이아스 에보스모우와의 원정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0 25-15 25-16)으로 이겼다.

지난 21일 데뷔전을 치르며 3라운드 MVP에 뽑혔던 이다영과 달리 이재영은 외국인 선수 3명 만이 경기에 나갈 수 있다는 규정으로 인해 1경기 늦게 데뷔전을 가졌다.

이재영은 이날 서브 에이스 1개를 포함해 13득점(공격성공률 50%)을 올리며 성공적으로 그리스 무대 첫 경기를 소화했다. 세터인 이다영도 에이스 2개, 블로킹 1개 등 4득점을 올리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재영은 경기 후 구단 공식채널을 통해 "손발 맞추기에는 (시간이)짧았는데 그래도 옆에서 동료들이 도와준 덕분에 좋은 경기 치를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약 8개월 만에 실전에 나섰던 그는 "혼자 잘 할 수 있었던 것은 아니고, 코칭스태프나 동료들이 도와준 덕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2월 학창시절 폭행의 가해자로 지목됐고, 전 소속팀 흥국생명은 쌍둥이 자매와 계약을 포기했다. 이들은 국가대표팀에서도 제명됐다.

국내 무대서 뛸 길이 막힌 자매는 해외 진출을 추진, 국제배구연맹(FIVB)의 국제이적동의서(ITC) 발급을 직권으로 받아 PAOK와 입단 계약을 맺었다.

지난 16일 인천공항을 통해 그리스로 떠난 이재영, 이다영은 구단의 환대 속에 테살로니키에 합류했고, 팀의 핵심 선수로 자리잡는 모습이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