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신민아 '김선호 의혹' 불똥?…'갯마을 차차차' 인터뷰 돌연 연기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1-10-19 11:20 송고 | 2021-10-19 13:51 최종수정
배우 신민아©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신민아가 예정됐던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 일정을 연기한 가운데, 김선호의 사생활 의혹과 관련된 여파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신민아의 소속사 에이엠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뉴스1에 "19일 진행 예정이었던 신민아 배우의 인터뷰는 회사 내부 상황으로 인해 연기됐다"라고 밝혔다.

신민아는 19일 '갯마을 차차차' 종영과 관련한 인터뷰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인터뷰 전날 돌연 인터뷰 연기 소식을 전했다.

이러한 인터뷰 연기는 '갯마을 차차차'에서 신민아와 함께 호흡을 맞춘 김선호와 관련된 사생활 의혹의 여파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17일 밤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온 바 있다. 논란이 된 게시물을 올린 A씨는 이 글을 통해 지난해 초부터 K씨와 교제했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며, K씨가 낙태를 종용하고, 혼인을 빙자한 후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글 속에서 언급된 K씨가 김선호라는 주장이 등장했지만,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8일 하루 동안 언론사의 문의와 취재를 일체 받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김선호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19일 오전 "빠른 입장을 드리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당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사실 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라며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