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윤석열 "MB·박근혜 수사 '정치 보복' 아냐…어리석은 대통령이 노무현 수사"

[TV토론] "조국·이재명 사건처럼 저절로 드러난 것은 처리해야"
"與에도 훌륭한 정치인 많아…탈당했지만 금태섭 같은 분 있다"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유새슬 기자 | 2021-10-18 19:20 송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18일 오후 부산 수영구 민락동 부산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부산·울산·경남 합동토론회’에 앞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2021.10.18/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18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해 "우리가 두 분 전직 대통령에 대한 걸 이 잡듯이 뒤져서 한 건 아니다"며 '정치 보복' 수사가 아니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MBC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합동토론회에서 원희룡 후보의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구속은 정의 실현인가, 정치 보복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윤 후보는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검 당시 수사팀장을 맡았다.

윤 후보는 앞서 '법에 따른 처리와 정치 보복의 기준'을 묻는 원 후보에게 "조국 사건이나 이재명 아수라 게이트처럼 저절로 드러난 건 처리해야 한다"며 "그러나 무언가 (타깃을) 찍고 그 사람 주변을 1년 12달 계속 뒤져서 찾으면 그건 정치 보복"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에 대해선 "저는 당시 수사에 관여하지 않았지만 전직 대통령을 그런 방식으로 (수사)한다는 건 정권에 엄청난 부담이 되기 때문에 아주 어리석은 정치인이나 어리석은 대통령이면 그렇게 (수사)할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가 정치 보복인가 사법정의인가를 거듭 묻는 원 후보에게 "수사 안 한 사람이 어떻게 얘기하나"고 발끈하기도 했다.

윤 후보는 '더불어민주당이 윤 후보에 대해 반감을 떠나 적대감을 가진 것 같은데 여소야대 정국을 원활히 할 수 있겠나'란 원 후보의 말에 "얼마든지 가능하다"며 "민주당에도 훌륭한 정치인이 많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에 원 후보가 김남국·추미애 의원을 언급하며 훌륭한 정치인이 누구냐고 재차 묻자 "이 자리에서 이름을 말하긴 좀 그렇다"며 웃음으로 직답을 회피하다 "탈당하셨지만 금태섭 같은 분이 있다"고 했다.

윤 후보는 정계개편에 대해선 "대통령이 정계개편을 한다는 발상 자체가 대통령의 초법적인 과거 위상을 받아들이는 것"이라며 "(여당이) 행정권을 갖고 있기 때문에 저렇게 드라이브를 걸고 무도한 짓을 하는 건데 야당에 저렇게 할 순 없다"고 했다.


s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