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향군, 내일 '재향군인의 날' 행사 비대면 진행

"'사회적 거리두기' 솔선수범…포상·표창은 위임 수여"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21-10-07 14:43 송고
재향군인회가 내년 '창설 70주년'을 앞두고 공개한 엠블럼 (재향군인회 제공)

예비역 군인 모임 재향군인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고려해 올해 제69주년 '재향군인의 날'(10월8일) 기념행사를 전면 비대면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향군은 7일 배포한 자료에서 "매년 '재향군인의 날'엔 기념식 등 다양한 행사를 펼쳐왔지만, 올해는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솔선수범하는 차원에서 대면 행사를 모두 생략하기로 했다"며 "정부 포상도 각 지방보훈청을 통해 위임 수여하고, 향군대휘장을 비롯한 향군 표창도 각급회에서 위임 수여한다"고 밝혔다.

향군에 따르면 이번 '재향군인의 날'엔 김형년 인천시회장 등 3명이 국민포장을 받는다. 또 대통령과 국무총리·보훈처장 명의 정부 포상 수상자도 46명에 이른다.

또 박윤국 포천시장 등 5명이 향군대휘장을 받는 등 총 277명에게 향군공로휘장과 향군회장 표창, 공로패, 감사패 등이 수여된다.

이외에도 향군은 참전용사 후손과 향군회원 자녀 가운데 학업성적이 우수한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향군장학금(100만원)을 서울과학기술대 이주원 학생과 '천안함 용사' 고(故) 정종율 상사 아들 정모군 등 25명에게 각각 지급한다고 밝혔다

김진호 향군회장은 내부망을 통해 각급회와 회원들에게 전한 '재항군인의 날' 기념사에서 "향군은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2년 병력 동원을 위한 준군사조직으로 창설된 태생적인 안보단체"라며 "향군은 지난 70년 간 북한의 군사적 도발이나 국가안보 위기가 있을 때마다 안보의 제2보루로서 역할과 사명을 다해왔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향군 창설 69주년을 맞아 앞으로도 이런 자부심을 갖고 정치적 중립을 준수하면서 오직 국가와 국민의 생존권을 수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자"고 회원들에게 당부했다.

이런 가운데 향군은 내년 창설 70주년을 앞두고 태극기와 향군 로고를 상징하는 파란색과 빨간색을 바탕으로 숫자 '70'을 형상화한 엠블럼도 확정 발표했다.


ys417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