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광주ㆍ전남

'대장동 의혹' 공세에 이재명 '주춤'…호남 선거인단 10%p 역전 허용

KBC 광주방송 여론조사…민주당 지지층 이재명 48.7%, 이낙연 41.4%
선거인단 참여층 이낙연 49.4%, 이재명 36.1%…이 전 대표 13.3%p 우위

(광주=뉴스1) 박준배 기자 | 2021-09-24 14:23 송고 | 2021-09-24 18:36 최종수정
14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22회 세계지식포럼 개막식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추석 연휴 기간 실시한 호남지역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격차가 줄어들었다.

여전히 대통령 후보 적합도에서는 이 지사가 앞섰지만 선거인단 참여층 대상 조사에서는 이 전 대표가 이 지사를 역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줄곧 1위를 달리던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 의혹' 공세 확산으로 휘청거리는 모습이다.

24일 KBC 광주방송이 리서치뷰에 의뢰해 지난 21~22일 광주·전남·전북지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내년 대통령 적합도 조사에서 이 지사는 40.3%로 선두를 지켰다. 이 전 대표는 29.1%로 2위였다.

이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8.5%, 윤석열 전 검찰총장 7.8%,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3.3%, 유승민 전 의원 2.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1.6%, 최재형 전 감사원장 1.3%, 황교안 전 국무총리 0.6%, 박용진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 김두관 의원은 각각 0.2%를 기록했다.

이 지사는 광주 40.2%, 전남 38.5%, 전북 42.1%로 호남에서 모두 앞섰다. 이 전 대표는 광주 27.7%, 전남 35.7%, 전북 23.4%였다.

지역별로 보면 이 지사는 광주와 전북에서 두 자릿수 이상 앞서고 이 전 대표는 고향인 전남에서만 한 자릿수 오차범위 내에서 추격하는 모습이다.

민주당 대통령 후보 적합도에서는 이 지사가 42.3%로 이 전 대표 39.8%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으나 지난달 같은 내용으로 진행한 1차 조사와 비교하면 이 지사는 42.4%에서 42.3%로 거의 변동이 없는 반면 이 전대표는 31.1%에서 39.8%로 8.7%p 올랐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 지사가 48.7%로 41.4%를 기록한 이 전 대표를 7.3%p 앞섰다. 추미애 전 장관은 3.4%, 박용진 의원 1.7%, 김두관 의원 1.5%였다.

반면 민주당 선거인단 참여층에서는 이 전 대표가 49.4%, 이 지사가 36.1%로 이 전 대표가 이 지사를 13.3%p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추 전 장관은 5.7%, 박용진 의원은 2.3%, 김두관 의원은 1.7%로 나타났다.

이 전 대표의 약진은 1차 슈퍼위크 직후인 지난 13일 전격 사퇴한 정세균 전 총리의 지지층 향배와 이재명 지사의 '대장지구 특혜 의혹 논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정 전 총리 지지층의 향배와 관련해선 응답자의 49.0%가 이 전 대표를 지지할 것으로 봤다. 이재명 30.6%, 추미애 3.5%, 박용진 2.5%, 김두관 2.0% 등으로 전망됐다.

한가위 연휴 기간 가장 많은 대화를 나눈 대선 이슈로는 '대장지구 특혜 논란'이 28.0%로 가장 많았고, 야당의 고발 사주 의혹 18.8%, 홍준표 지지 12.8%, 이낙연 후보 국회의원직 사퇴 10.9%, 정세균 후보 사퇴 4.5% 등의 순이었다.

대부분 계층에서 '대장지구 특혜 논란'을 가장 많이 꼽은 가운데 △50대(30.5%) △60대(33.2%) △70대+(31.0%) △광주(32.3%) △국민의힘 지지층(48.7%) △무당층(32.3%) 등에서 30%를 웃돌며 비교적 관심이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민주당 선거인단 참여층에서도 △이재명 후보의 대장지구 특혜 논란(34.3%) △야당의 고발 사주 의혹(20.0%) △이낙연 국회의원직 사퇴(12.7%) △정세균 후보 사퇴(6.7%) △홍준표 후보 지지율 상승세(5.8%) 순으로, 대장지구 관련 이슈를 1순위로 꼽았다.

추석 연휴 기간 국민의힘과 보수언론을 비롯해 민주당 내부에서도 '대장지구 특혜 논란' 공세가 이어지며 이 지사가 타격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조사는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해 ARS 자동응답시스템으로 조사했다. 표본은 2021년 6월말 현재 국가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라 성·연령·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8.7%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를 참조하면 된다.


nofatejb@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