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아시아ㆍ호주

확진자 감소 인도네시아, 발리 방역규제 완화한다

휴대폰 앱으로 백신접종 인증하면 입장 가능
외국인 방문객은 8일 격리, 3회 검사 실시해야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1-09-14 08:57 송고
인도네시아 발리섬에서 한 남성이 산소통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AFP=뉴스1

인도네시아가 유명 휴양지 발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규제를 완화한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루후트 판자이탄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은 정부가 인증한 휴대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예방접종 여부를 증명하는 등의 규정을 고수한 자국민 발리 방문객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13일(현지시간) 밝혔다.

판자이탄 장관은 자바섬과 발리섬의 코로나19 상황이 빠르게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외국 관광객의 경우 8일간의 자율 격리를 거쳐 3번의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인도네시아는 올 초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발리를 개방하려 했으나, 인도발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이를 보류했었다.

인도네시아의 일일 확진자 수는 지난 7월15일 5만6000여건으로 정점을 찍은 뒤 지난달부터는 감소세를 보였다. 13일 기준 인도네시아 신규 확진자 수는 2577명이었다.


past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