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비투비 이창섭 "임현식 작곡한 노래 불러…육성재와 빨리 돌아오길"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1-08-30 15:22 송고
비투비 이창섭/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그룹 비투비 이창섭이 현재 군 복무 중인 멤버 임현식이 작사한 곡에 대해 설명했다.

비투비는 30일 오후 3시 스페셜 앨범 '포유 : 아웃사이드'(4U : OUTSIDE)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이민혁은 자신이 작곡한 수록곡 '드리머'에 대해 "제가 작곡한 곡인데 '킹덤'에서 주 표어를 가져와서 꿈꾸는 사람들에 대해 노래했다"라며 "이 노래를 완곡으로 빵빵하게 들으면 벅찬 감정을 느낄 것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창섭은 또 다른 수록곡 '웨이팅 포 유'에 대해 "(임)현식이가 참여해 더 특별하다"라며 "군대가기 전에 만들고 가서 이 노래 자체가 약간 기다려줘, 곧 돌아와 달라는 본인 심정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현식이와 (육)성재 대변인이다, 아무튼 빨리 돌아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서은광은 "우리가 대변인이지만 완전체를 기다리는 멜로디에게 하는 말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발매될 스페셜 앨범 '포유: 아웃사이드'는 '비투비'로서 발매하는 스페셜 앨범인 만큼 그들이 가진 음악적 깊이와 역량에 집중해 확실한 무게감을 더했다.

타이틀곡 '아웃사이더'(Outsider)는 네오 펑크/네오 솔 장르의 곡으로 비투비의 무궁무진한 음악적 스펙트럼을 대중들에게 다시금 각인시킨다.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중독적인 멜로디와 쳇바퀴 같은 나날들에 답답했던 마음을 시원하게 긁어주는 가사가 돋보인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