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아나운서가 조신하지 못하다"…지적받은 임현주 "무슨 말인지?"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8-01 08:24 송고 | 2021-08-01 17:44 최종수정
임현주 MBC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조신하라'며 선넘은 지적을 한 누리꾼에게 침착하게 대응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 30일 자신의 SNS에 2020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 선수를 응원하는 글을 게재했다.

임현주는 "이렇게 멋질 수가 있나. 온라인상에서 논란을 만들고 혐오를 뿌리며 사는 이들이 뭐라 하든 결국 제 갈 길 가는 모습이 가장 멋지다는 것을 보여준 듯합니다"라며 "오늘은 이렇게 말하고 싶네요, 멋있으면 다 안산!"이라며 뿌듯한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했다.

해당 게시글을 본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임 아나운서와 마찬가지로 안산 선수를 축하하는 댓글을 남기고 있었다.

하지만 이때 한 누리꾼은 "아나운서답게 중립 좀 지키세요. 언론인의 기본 덕목을 모르시는 건 아니겠죠. 조신하지 못하시네"라는 댓글로 임 아나운서에게 궤변을 늘어놨다.

임현주 MBC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이에 임 아나운서는 "처음부터 끝까지 무슨 말이신지"라고 침착하게 답해 눈길을 끌었다.

최근 일부 누리꾼들은 도쿄올림픽 최초 3관왕인 양궁 선수 안산의 짧은 머리, 여대 재학, SNS에서 사용한 일부 언어를 두고 페미니스트, 남성 혐오자가 아니냐며 무분별한 공격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임현주 아나운서는 평소 SNS 등을 통해 다양성이 존중되는 아름다움에 관한 견해를 펼치는 등 소신 있는 행동과 발언으로 여성들로부터 큰 응원을 받고 있다.

특히 '노브라'에 대한 자신의 견해와 SNS 댓글 폐지, 페미니즘 등에 대한 소신행보로 큰 화제를 몰고 오기도 했다.


khj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