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18~49세 내달 26일부터 접종…백신 부족 우려에 정은경 "충분"(종합)

8월 9~18일 10부제 분산 예약…8~9월 7060만회분 도입
청소년·임신부, 4분기 접종 계획…"델타 변이로 위중증 증가"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이형진 기자, 강승지 기자 | 2021-07-30 17:06 송고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만 18~49세 1777만명이 오는 8월 26일부터 9월 30일까지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을 자신이 희망하는 곳에서 접종한다. 이를 위해 8월 9일부터 18일까지 10부제 방식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전예약을 진행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단장 정은경, 이하 추진단)은 이날 오후에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예방접종 8~9월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추진단에 따르면 이번 계획에 포함된 40대 이하 연령층은 1777만명에 달한다. 이들에 대한 사전예약은 다음달 9일부터 10부제로 분산돼 진행된다. 사전예약 10부제는 주민등록번호 생년월일 끝자리를 사용하는 방식이다.

이를테면 사전예약을 시작하는 8월 9일은 생년월일 끝자리가 9인 사람만 예약할 수 있다. 사전예약 날짜와 생년월일 끝자리가 일치해야 예약을 진행하도록 한 것이다. 18~49세 사전예약은 8월 18일에 끝난다.

방역당국은 사전예약을 매일 오후 8시부터 이튿날 오후 6시까지 진행한다. 구체적으로는 8월 9일 첫 사전예약은 주민등록번호 생년월일 끝자리가 9인 18~49세 성인이며, 8월 9일 오후 8시부터 10일 오후 6시까지 예약할 수 있다.

10부제 사전예약이 끝난 8월 19일부터 21일까지는 연령대별로 추가 예약을 받는다. 이후 8월 22일부터 9월 17일까지 모든 대상자를 대상으로 추가예약 및 변경이 이뤄진다.

◇정은경 "8~9월 백신 공급량 충분…구체적 공급 일정 변경 가능"

당초 50대 연령층은 모더나 백신을 맞을 예정이었으나, 물량 공급이 부족해지면서 화이자와 모더나를 선택하는 이원화 방식으로 바뀌었다. 유사한 일이 벌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자 정은경 추진단 단장은 "(8~9월) 백신 물량은 충분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올해 8월 국내로 들여오는 백신 물량은 △코백스 퍼실리티(백신공동 구매 국제기구) 아스트라제네카(AZ) 83만5000회분 △모더나 1046만회분 △AZ·화이자 개별계약 물량 1730만회분 등 총 2860만회분이다. 9월에도 4200만회분을 국내에 도입한다.

정은경 단장은 "최대한 (백신) 수급 관리를 철저히 해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며 "다만 빠듯한 일정으로 조정될 가능성이 있으며, 그런 경우에는 사전에 설명하고 양해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18~49세 연령층 접종이 mRNA 백신 모더나·화이자 중 어떤 것으로 접종되는지 정해지지 않았다는 질의에는 "구체적인 공급 일정을 확정한 뒤 백신 종류를 안내하겠다"고 답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임신부·청소년, 4분기 접종 계획…올해 내 전국민 접종

정부가 올해 4분기에는 접종 대상에서 제외한 임신부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 접종 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여기에 3분기까지 미접종자에게 재접종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사실상 올해 안에 전 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끝마칠 계획인 것이다.

정은경 단장은 "임신부와 청소년, 미접종자 그리고 추가접종(부스터샷)까지 아마 4분기 종합 계획에 반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예방접종 실시 기준에 따라 임신부와 18세 미만 소아청소년(화이자 접종 연령은 16세 미만)은 예방 접종 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다만 추진단은 국내 허가사항 변경 및 국외 동향, 연구결과 및 접종 사례 등을 기반으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이들에 대한 4분기 접종을 목표로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화이자 백신은 접종 연령을 16세 이상으로 국내 허가를 받았지만, 지난 16일 12세 이상부터 사용할 수 있도록 접종 연령 변경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청해 놓은 상태다.

참고로 유럽의약품청(EMA)과 세계보건기구(WHO)는 화이자 백신의 12~15세 사용을 승인했고, 미국·캐나다·영국·독일·스페인 등 주요 국가에서 청소년 접종을 시행 중이다. 지난 6월 17일 국제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슨(NEJM)'에 게재된 결과에 따르면 mRNA 백신을 접종한 임신부 일부에서 유산, 사산, 기형 등이 일부 발생했으나 백신 미접종 임신부들에서 나타나는 비율과 차이가 없었다.

◇백신 안 맞으면 델타 변이 취약·감염 후 위중증 우려도

정은경 단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영국이나 캐나다는 델타 변이가 알파 변이에 비해 (입원) 위험을 1.8배 내지 2배 정도 높이고, 사망 위험도 높이는 것으로 보고됐다"며 "우리나라도 위중증 사례가 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도 290여명 사례가 보고됐다"며 "특히 60대 이상은 예방접종을 통해 감소했으나, 40~50대 장년층에서 위중증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23일 영국 보건당국(PHE) 발표에 따르면 델타 감염자 3692명 중 58.9%는 미접종자, 22.8%가 완전 접종자로 집계됐다. 또 영국에서는 1차 접종만으로 델타 감염을 예방하는 효과는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AZ) 모두 30%대로 전해진다.

우리나라에서는 예방접종을 통해 60대 이상의 위중증 사례가 줄었으나 아직 접종을 받지 않은 장년층에선 위중증 사례가 늘고 있다. 델타 변이 감염이 백신 접종을 맞지 않았는지, 위중증으로 악화되는 데 델타 변이가 어떤 영향을 주는지 아직 국내 연구결과가 나오진 않았다.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