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뉴스1 PICK]류호정 패션정치의 끝은 어디까지

‘등 파인 드레스’ 이어 ‘킬빌’ 파격
류호정 “쇼’라는 말 들어도 이렇게 외칠 수밖엔”

(서울=뉴스1) 박지혜 기자 | 2021-07-22 10:00 송고 | 2021-07-22 15:58 최종수정
21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채용비리신고센터 '킬비리' 설립 기자회견에서 센터장을 맡은 류호정 의원이 채용비리 척결을 의미하는 집행검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7.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원피스, 타투 등 '파격 정치'로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이번엔 노란색 체육복을 입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채용비리'를 척결하겠다며 영화 '킬 빌'에서 우마 서먼이 입었던 노란색 트레이닝 복과 칼을 들어 엄청난 화제를 뿌렸던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이렇게 하는 이유가 약소정당의 서러움 때문이라고 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지난 21일 정의당 청년조직인 청년정의당 채용비리신고센터 '킬(Kill)비리' 설립 기자회견에 영화배우 우마 서먼이 연기한 영화 '킬 빌'의 주인공 '블랙맘바'와 같이 노란 트레이닝복을 입은 채 검을 들고 '채용비리 척결'을 다짐하는 모습으로 참석했다.

류 의원은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 출연해 "비교섭단체인 게 참 갑갑하다"며 "어떤 법안을 논의할 건지는 다루는 법안소위에 정의당 의원이 없어 법안을 발의해도 논의되기가 참 쉽지 않아 결국 이렇게 국민들께 쇼라는 말을 들어가면서까지 외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이어 "채용비리를 척결하겠다는 그런 마음가짐을 표현한 것"이라며 "채용비리는 모두가 죄라고 생각하지만 관련 법규가 없어 실제로는 업무방해죄로 처벌 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했다.

자신의 상징이 된 ‘패션 정치’를 하는 이유로 소수정당의 한계를 언급한 류 의원은 “존재가 지워진 사람들의 절박함을 알릴 수 있다면 얼마든지 이렇게 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채용비리신고센터 '킬비리' 설립 기자회견에서 센터장을 맡은 류호정 의원이 채용비리 척결을 의미하는 집행검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7.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21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채용비리신고센터 '킬비리' 설립 기자회견에서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우측)가 센터장을 맡은 류호정 의원에게 채용비리 척결을 의미하는 집행검을 전달하고 있다. 2021.7.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21일 국회에서 열린 청년정의당 채용비리신고센터 '킬비리' 설립 기자회견에서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우측부터)와 센터장을 맡은 류호정 의원,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채용비리 척결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2021.7.2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타투업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에서 타투가 그려진 등이 노출된 보라색 드레스를 입은 채 구호를 외치고 있다. 류 의원은 ‘K-타투’ 산업 육성과 타투이스트 노동권 보호를 위해 지난 6월 11일 ‘타투업법’을 대표 발의했다. (류호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2021.6.16/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타투업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에서 타투가 그려진 등이 노출된 보라색 드레스를 입은 채 구호를 외치고 있다. 류 의원은 ‘K-타투’ 산업 육성과 타투이스트 노동권 보호를 위해 지난 6월 11일 ‘타투업법’을 대표 발의했다. (류호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2021.6.16/뉴스1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전화 통화를 위해 자리를 떠나고 있다. 2021.6.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률안 제안설명을 준비하고 있다. 2021.6.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2021.6.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pjh25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