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김수찬 "3년간 정산 0원"…소속사 "사실 확인중, 내용증명 오간것은 맞아"(종합)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1-06-25 09:00 송고
가수 김수찬/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트로트 가수 김수찬이 소속사로부터 정산금액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소속사 뮤직K엔터테인먼트(이하 뮤직K)는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김수찬은 지난 24일 인스타그램에 "내가 군복무를 시작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그동안 근 3년간의 뮤직K와의 가수활동으로 제가 얻은 것이 정산 0원에 뮤직K에 갚아야 할 2억원이 넘는 빚(때문)이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활동을 하면 할수록 빚만 늘어가고 생활비도 못버는 상황을 막기 위한 제 선택은 군복무를 시작하는 것이었다"며 현재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1차 내용증명서를 보냈고 답변을 받아 내용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군복무 기간은 월급이 나오지 감사해야 하는 거겠죠, 일 그만 두고 쉬게 해주고 싶었는데, 미안해 엄마"라고 덧붙였다. 현재 해당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와 관련해 뮤직K 관계자는 24일 밤 뉴스1에 "내용증명이 한 차례 오간 것은 맞다"며 "현재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며 추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찬이 정산 갈등을 주장하며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누리꾼들은 "놀랐다" "잘 해결되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김수찬은 TV조선(TV CHOSUN) '미스터트롯'을 통해 인기를 얻고 활발하게 활동했다. 김수찬은 2019년 뮤직K와 전속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그는 지난달 27일 병역 의무에 돌입해 현재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 중이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