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황대산 SW인재 선발위원장 "이준석 선발, 문제 없었다…정부 지침대로"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6-21 17:44 송고
SW운영체계 전문가인 황대산 '어떤 사람들' 대표가 2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10년 SW마에스트로 과정에 선발된 것은 적법했다고 밝혔다. 당시 인재 선발위원장을 맡았던 황 대표는 지원자격이 '재학생'에 한한 것이 아니라 '우수 인재'였으며 산업기능요원도 지원할 수 있었다고 해 '이준석 논란'에 사실상 마침표를 찍었다. (트위터 갈무리)©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에 대해 '병역의혹'과 '특혜선발' 공세를 퍼부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당시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SW Maestro) 선발위원장의 글을 소개하는 것으로 "게임 끝"임을 알렸다.

이 대표는 21일 "그 당시 선발위원장을 맡으셨던 분도 입장을 밝히셨네요"라며 황대산 '어떤 사람들' 대표가 트위터에 올린 글을 첨부한 뒤 "민주당의 노고가 크다"고 비꼬았다.

2010년 당시 앱 개발 및 운영회사 페퍼코드 CEO였던 황 대표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더불민주당 김용민 의원 사무실에서 저한테까지 연락이 왔다"고 한 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10년 SW 마에스트로 과정에 참여한 것이 위법인가 아닌가 하는 게 논란의 핵심인 것 같아 당시 SW 마에스트로 선발위원장을 맡았던 제가 입장을 밝히는 것이 나을 것 같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2010년 당시 정부의 SW마에스트로 인재 선발위원장을 맡았던 황대산 '어떤 사람들' 대표. 황 대표는 예일대 수학과를 최우수 졸업한 SW운영체제 전문가이다.(블로그 갈무리) © 뉴스1

황 대표는 "핵심 논란이 'SW 마에스트로 과정은 대학 재학생만 지원 가능한 프로그램이었는가'인데 아니다"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즉 "재학생 지원 프로그램이 아니라 우수 SW인재를 선발하여 지원하고 육성하자는 취지의 프로그램으로 현업 종사자를 제외하고는 제한없이 지원할 수 있는 과정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황 대표는 "'산업기능요원도 지원이 가능한 프로그램이었나'라는 의문이 있는데 산업기능요원은 현업 종사자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는 정부측 지침이 있었다"며 산업특례요원으로 병역의무를 이행하고 있었던 이 대표 지원이 적법했다고 강조했다.

황대산 대표는 2002년 예일대 수학과 최우수 졸업생으로 화제를 뿌렸으며 SW인재 멘토단(운영체제 분야)으로 활동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