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KCM "여친 외도 목격…큰 옷으로 몸 가리더라, 집에 처음 보는 남자"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6-17 10:00 송고 | 2021-06-17 10:58 최종수정
tvN STORY '돈 터치 미'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가수 KCM이 과거 여자친구가 바람피우는 모습을 눈앞에서 목격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STORY '돈 터치 미'에는 지상렬, KCM이 출연해 아내의 외도를 알게 된 남편 사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KCM은 사연에 대해 깊이 공감하며 "내게도 영화같은 일이 벌어진 적이 있다"며 안좋은 추억(?)을 떠올리며 인상을 찌푸렸다.

이에 오윤아 또한 "영화는 현실에서 일어난다"며 그를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KCM은 "20대 초반에 일어난 일"이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보통 연인끼리 싸우면 2~3일 연락 안 할 때가 있지 않냐"며 "누가 먼저 할지 말지를 고민하고 있었던 것 같다. 그래도 3~4일 후면 서로 연락할 타이밍인데 없었다. 사람이 느낌이라는게 있지 않냐"라고 말했다.  

일주일이 지나도 연락이 없자 KCM은 결국 여친의 집에 찾아갔다고 한다.

이를 듣고 있던 출연자들은 "가지 말았어야 한다"라며 이후 벌어졌을 안 좋은 일에 대해 본능적으로 직감했다.

이에 KCM은 "여자 친구 집에 벨을 누르면 안 되는 거였다"며 "웬 남자가 문을 열고 나왔고, 전 여친은 떡하니 앉아 큰 옷으로 몸을 가리고 있더라"라며 "그 상황에 화내고 다 엎고 나올 것 같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더라. 그냥 문 닫고 갔다"라고 당혹감에 자리를 피해버렸다고 털어놨다.

또 KCM은 "그때 나를 본 전 여자친구는 얼어서 아무 말도 못하고 있었다. 그런데 뒤늦게 따라 내려오더니 '네가 생각하는 그런 거 아니야!'라고 하는데 너무 충격을 받아서 '아니야, 아니야'하고 혼잣말만 하고 돌아갔다. 이렇게 말도 안 되게 헤어졌었다"고 당시를 떠올리며 씁쓸해했다.

한편 KCM은 독특한 음색과 가창력을 가진 발라드 가수로 최근 예능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