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美 법무부, 보스턴 마라톤 폭탄 테러범 사형 추진

사형제도 반대 바이든 대통령과 '엇박자'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1-06-16 01:32 송고
보스턴 마라톤 폭탄 테러범 조하르 차르네프. © 로이터=뉴스1

미국 법무부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사형 반대에도 2013년  폭탄 테러로 유죄판결을 받은 조하르 차르네프의 사형을 복권할 것을 연방대법원에 촉구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48쪽 분량의 보고서에서 하급법원이 차르네프의 사형 선고를 반복한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그가 형과 함께 저지른 3명을 사망하게 하고 260명 이상을 다치게 한 공격에 대해 마땅한 형량을 결정할 새로운 재판을 진행하도록 명령했다.

이 보고서는 연방정부 차원에서 사형제도를 없애기를 원한다고 말해온 민주당의 바이든 대통령과 그가 독립을 추진하겠다고 공언한 법무부의 최근 정책에 대한 견해 차이를 드러낸 것이다.

엘리자베스 프리로거 법무차관 대행은 기자회견에서 "배심원들은 피항소인이 저지른 각각의 범죄를 신중하게 검토하고 그의 행위에 대해 사형이 정당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앤드루 베이츠 백악관 대변인은 "법무부가 이번 결정과 관련해 독립성을 갖고 있다"면서도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정부가 사형을 집행해서는 안 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베이츠 대변인은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사형제도가 우리의 정의감과 공정성에 기본이 되는 가치와 일치하는지 여부에 대해 깊은 우려를 갖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7월 보스턴에 본부를 둔 제1회 미국 순회항소법원은 배심원이 결정한 차르네프의 사형 선고를 뒤집었다. 재판관이 그의 범행 뉴스 보도 이후 배심원을 선정하는 데 있어 편향성 가능성을 심사하는 데 "부족했다"는 이유에서다. 이어서 그가 구형받은 사형에 대해 새로운 재판을 명령했다.

현재 27세인 러시아 체첸공화국과 인접한 북캅카스 출신의 차르네프와 그의 형 타메를란은 지난 2013년 4월15일 보스턴 마라톤 결승선에서 집에서 만든 압력솥 폭탄 2개를 터뜨렸다. 이에 현장에서 260여명의 사상자를 냈다.

이들은 다음 날 경찰관 숀 콜리어도 살해했다. 차르네브의 형은 경찰과 총격전 끝에 사망했다.


acen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