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JYP, 리아 학폭 주장 A씨 불송치에 "재수사 요청…진실 가려지길" [공식입장]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6-15 20:12 송고 | 2021-06-16 11:28 최종수정
있지(ITZY) 리아  © News1 권현진 기자

걸그룹 '있지'의 리아가 과거 학교 폭력을 했다고 주장하는 A씨에 대해 경찰이 불송치 결정을 내린 가운데, 리아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경찰의 결정에 이의신청을 할 것이라며 재수사를 통해 진실이 가려지길 원한다고 밝혔다. 

15일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공식입장을 통해 최근 경찰이 A씨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한 소속사 입장을 전했다. 

JYP는 지난 2018년부터 2020년에 걸쳐 작성된 리아에 관한 악성 댓글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처음 고소를 제기한 것은 학교 폭력 피해자를 고소한 것이 아니라, 아래와 같은 악성 게시물로 판단되는 글 및 댓글들을 고소한 것"이라며 "해당 글은 2018년부터 2년여간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시되었던 글로, 게시자가 누구인지 알 수도 없었고, 학교 폭력 피해를 구체적으로 호소하는 내용도 아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는 팬제보 및 게시물 모니터링(감시)을 바탕으로 정기적으로 악성 게시물들에 대한 법적대응을 하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데, 위의 글들도 그 과정 속에서 2020년 12월 법적대응을 진행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법적대응 이후 경찰 조사 과정 중 5개의 댓글 가운데 4개는 동일인물, 1개는 또 다른 인물이 작성한 것으로 밝혀졌다는 게 JYP의 설명이다. JYP는 "그러나 경찰이 이 사건에 관해 수사하던 중, 지난 2월 또 다른 인터넷 커뮤니티에 위 게시물의 작성자로 추정되는 사람이 자신이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며 "본인과 지인이 학교 폭력을 당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글이었는데, 곧 그 지인이라고 추정되는 사람이 같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본인은 그 일을 학교 폭력이라고 생각하지 않으며, 별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법률대리인이 리아를 대신해 고소인 진술 및 법적대응을 진행했으나 경찰은 두 명의 글 게시자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JYP는 "경찰은 불송치 결정이 글 게시자의 내용이 거짓으로 볼 수 있는 증거가 없다는 것이지, 게시물의 내용이 사실이라고 인정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며 "이번 불송치 결정이 리아가 학교 폭력을 했다는 것을 인정하는 의미는 아니라는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JYP는 "아티스트와 회사는 경찰에 이의신청을 하여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재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며 "더 깊이 있는 수사를 통해 진실이 꼭 가려지길 원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절대로 억울하게 당한 피해자가 있어서도 안되지만, 또 동시에 사실이 아닌 폭로, 혹은 왜곡된 폭로로 인한 피해자 역시 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지난 2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00년생 유명 여자아이돌 학교폭력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을 쓴 작성자는 가해자가 돈을 빌리고 갚지 않고, 작성자 욕을 하고 다녔다고 주장했다. 또 아무 이유 없이 자신을 왕따시켰다고 적었다. 작성자는 따로 이름을 밝히지 않았지만, 글에 언급된 내용을 통해 있지 리아가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에 당시 JYP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인터넷에서 당사 소속 아티스트 리아로 추정하게 만드는 글과 관련해 본 건은 지난해 당사가 글쓴이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해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며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본 사안 역시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당사는 본 사안에 대한 고소를 추가로 진행하는 것과 더불어 이와 관련해 향후 악성 댓글, 허위 사실 유포 등을 통해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고 활동을 방해하는 행위 등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고 한 바 있다.

다음은 JYP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JYP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본사 소속 아티스트 리아 관련 사건에 관한 회사의 입장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1. 처음 고소를 제기한 것은 학교 폭력 피해자를 고소한 것이 아니라, 아래와 같은 악성 게시물로 판단되는 글 및 댓글들을 고소한 것입니다.
리아 댓글/ JYP엔터테인먼트 © 뉴스1
위의 글들은, 2018년부터 2년여 간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시되었던 글로서, 게시자가 누구인지 알 수도 없었고, 학교 폭력 피해를 구체적으로 호소하는 내용도 아니었습니다.

회사는 팬제보 및 게시물 모니터링을 바탕으로, 정기적으로 악성 게시물들에 대한 법적대응을 하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데, 위의 글들도 그 과정 속에서 2020년 12월 법적대응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2. 경찰조사 과정 중, 위의 5개의 게시물 중 4개의 게시물이 동일한 인물이 닉네임을 바꿔가며 작성한 것이며, 다른 1개의 게시물은 또 다른 인물이 작성한 것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경찰이 이 사건에 관해 수사하던 중, 지난 2월 또 다른 인터넷 커뮤니티에 위 게시물의 작성자로 추정되는 사람이 자신이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글쓴이 본인과 본인의 지인이 학교 폭력을 당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하는 글이었는데, 곧 그 지인이라고 추정되는 사람이 같은 인터넷 커뮤니티에 본인은 그 일을 학교 폭력이라고 생각하지 않으며, 별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는 내용의 글을 게시하였습니다. 그 후 원 글을 게시한 사람도 글의 게시와 삭제를 반복하였습니다.

3. 법률대리인이 리아를 대신하여 고소인 진술 및 법적대응을 진행한 끝에, 경찰은 두 명의 글 게시자에 대해 불송치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불송치 결정이 글 게시자의 내용이 거짓으로 볼 수 있는 증거가 없다는 것이지, 게시물의 내용이 사실이라고 인정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즉, 이번 불송치 결정이 리아가 학교 폭력을 했다는 것을 인정하는 의미는 아니라는 내용이었습니다.

따라서 아티스트와 회사는 경찰에 이의신청을 하여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재수사를 요청할 예정입니다. 더 깊이 있는 수사를 통해 진실이 꼭 가려지길 원하기 때문입니다.

절대로 억울하게 당한 피해자가 있어서도 안되지만, 또 동시에 사실이 아닌 폭로, 혹은 왜곡된 폭로로 인한 피해자 역시 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