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정용진, 반려견 장례 치러주며 "미안하고 고맙다"[펫톡톡]

몰리스펫샵 모델로도 나선 실비, 무지개다리 건너…누리꾼 "그 맘 알아"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2021-06-08 09:42 송고 | 2021-06-08 09:45 최종수정
무지개다리를 건넌 반려견 실비.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 뉴스1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죽은 반려견의 장례를 치러주며 애도했다.

지난 7일 정 부회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의 실비 우리집에 많은 사랑을 가져다 주었어 실비 정말 미안하고 고맙다"는 문구와 함께 사진 한장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흰 천을 덮은 실버 스탠다드 푸들 종의 강아지가 누워 있어 장례를 치러준 것으로 보인다. 강아지의 머리 위에는 흰 국화꽃과 야구공, 개껌 간식 등도 놓여 있다.

이 강아지는 정 부회장이 2012년부터 키운 반려견으로 몰리스펫샵 모델로도 활동했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그 맘 안다. 응원한다" "우리 강아지도 얼마 전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반려견이 먼저 하늘로 가서 가족들과 만날 날을 기다리고 있을 것" 등으로 위로했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는 짧은 목줄에 묶여 관리를 잘 받지 못하거나 방치돼 주인 없이 돌아다니는 일명 '마당개'들의 인도적 개체수 조절을 위한 '시골개, 떠돌이개 중성화 캠페인'을 진행 중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news1-10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