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문대통령, 해수부 장관 재지명 등 추가개각 단행할까

후보자 검증, 한미정상회담 등으로 빨라야 5월말 또는 6월초 가능
일각선 추가개각 최소화 또는 안할 가능성 제기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최은지 기자 | 2021-05-16 17:48 송고 | 2021-05-16 21:26 최종수정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마친후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는 모습. 2021.5.10/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해양수산부 장관 재지명을 비롯해 추가 개각을 언제 단행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그러나 인사청문회 정국으로 여야간 충돌이 격화하고 있는 만큼 추가 개각을 단행하더라도 다소 시간이 걸리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대두되고 있다.

16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당초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김부겸 국무총리 인준이 마무리되는 시점을 즈음해 추가 개각을 마무리할 방침이었다.

이에 장수 장관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 2~3명의 장관급 인사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돼 왔다. 

여기에 최근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이번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배우자의 ‘도자기 밀수’ 의혹으로 인해 자진사퇴하면서 후보자를 재지명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그러나 최근 김 총리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의 인사청문 정국 당시 여야가 거칠게 대립한 데다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갈등이 심화되고 있어 문 대통령이 조기에 추가 개각을 단행할지 여부가 불투명해진 분위기다.

문 대통령이 해수부 장관 후보자를 재지명하려고 하더라도 후보자를 찾기 위한 청와대 인사검증 등 물리적인 시간이 필요한 데다 오는 21일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해야 하는 등 청와대가 인사를 검토하기도 쉽지 않은 여건이기 때문이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지난 10일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인사청문회 제도의 개선을 촉구했지만 논의에 진척이 없는 것은 물론 이번 인사청문 정국에서 일부 후보자의 낙마를 두고 자칫 당청간 갈등으로 비화될 뻔했던 터라 청와대로선 추가 개각에 속도를 내기가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 안팎에선 문 대통령이 추가 개각을 하더라도 빨라야 5월 말 또는 6월 초나 돼야 가능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선 후보자 검증 등을 이유로 추가 개각을 최소화하거나 하지 않을 가능성도 거론된다. 해수부 장관의 경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후보자 낙마로 유임된 전례가 있다. 추가 개각이 늦어진다면 홍 부총리 교체 필요성도 줄어들 가능성도 크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들은 뉴스1과 통화에서 "인사는 정말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을 아꼈다. 


gayunlov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