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 시대 직장인 "고용불안감으로 자기계발 필요…자격증 공부한다"

사람인, 직장인 1266명 대상 조사

(서울=뉴스1) 김현철 기자 | 2021-05-10 08:47 송고
© 뉴스1


코로나19 확산세로 여가 시간이 늘어나자 이를 자기계발의 기회로 만드는 직장인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266명을 대상으로 ‘자기계발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64.5%가 현재 자기계발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이 ‘자기계발’을 하는데 여러 영향을 미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중 65.8%가 코로나 19가 자기계발에 영향을 미쳤다고 답한 것이다.

구체적인 영향으로는 ‘고용 불안감으로 인해 자기계발 필요가 늘어남’(56.1%,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불안한 심리로 인해 재테크 등에 관한 관심이 촉발됨’(43.2%), ‘집콕 등으로 인해 자기계발에 투자할 시간이 많아짐’(33%), ‘퇴직 이후 또는 N잡을 준비하는 계기가 됨’(30.2%), ‘모임 축소 등으로 자기계발에 투자할 비용이 생김’(17.7%) 등의 순이었다.

또 응답자 절반 이상(53.1%)은 코로나19로 이전보다 자기계발 시간이 늘었다고 답해 투자하는 시간에도 상당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직장인 56%(복수응답)는 자기계발로 ‘업무 관련 자격증 취득’을 가장 많이 하고 있었다. 계속해서 ‘주식, 부동산 등 재테크 공부’(42.2%), ‘영어, 중국어 등 외국어 회화’(28.2%), ‘취미, 특기 활동’(23.7%), ‘본업 외 자격증 취득’(21.1%), ‘토익, 토플 등 공인어학점수 취득’(11.8%) 등 순이었다. 

자기계발 방식으로는 ‘온라인 강의 수강’(56.6%, 복수응답)이 단연 많았다. 이어 ‘관련 서적 독학’(43.3%), ‘유튜브 등 개인 방송’(40.6%), ‘학원 등 오프라인 교육’(16.9%), ‘대학원 등 진학’(6.3%), ‘스터디 모임’(4.8%) 등이었다. 

자기계발에 투자하는 시간은 일주일 평균 4.5시간으 조사됐으며, 주로 ‘퇴근 후’(65.7%, 복수응답) 시간을 활용한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주말/휴일’(45.3%), ‘자투리 시간’(33%), ‘출퇴근길’(13.4%), ‘점심시간’(4.9%), ‘출근 전’(4.9%) 등으로 나타났다.


honestly8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