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배구

대한항공, '통합 우승' 산틸리와 아름다운 이별…신임 사령탑도 외인

1년 계약 만료, 차기 감독 곧 선임할 듯

(인천=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04-18 09:28 송고 | 2021-04-18 09:31 최종수정
17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20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 시상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과 주장 한선수가 기뻐하고 있다. 2021.4.1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첫 '통합 우승'을 차지한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로베르토 산틸리(이탈리아) 감독과 아름다운 이별을 한다. 산틸리 감독은 대한항공과 1년 계약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유럽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17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 5차전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로 이겼다.

1승2패로 벼랑 끝에 몰렸던 대한항공은 4~5차전을 내리 가져가며 2018년 이후 3년 만에 'V2'를 달성했다. 대한항공이 정규리그 1위와 챔프전 우승까지 모두 차지한 것은 창단 후 처음이다.

2020-21시즌을 앞두고 대한항공 지휘봉을 잡은 산틸리 감독은 구단 최초의 외국인 사령탑으로 첫 통합 우승을 이끈 주인공이 됐다. 그는 "우승은 언제나 행복하다"며 "첫 통합 우승의 주인공이 돼 영광스럽다"고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에 따르면 구단과 산틸리 감독의 동행은 이번 시즌까지다.

당초 1년 계약을 통해 한국에 왔던 산틸리 감독은 대한항공의 우승을 지휘한 뒤 새로운 도전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구단도 이미 새 사령탑 선임 작업에 돌입했고, 복수의 외국인 감독 등을 두고 고심하고 있다. 차기 사령탑도 국내 감독이 아닌 외국인이 될 전망이며, 조만간 구단 측에서 세부 계약 등을 마친 뒤 발표할 계획이다.
15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20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 4차전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로베르토 산틸리 대한항공 감독이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2021.4.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산틸리 감독은 대한항공의 지휘봉을 잡아 유럽 선진배구 시스템을 도입하며 정규리그 1위, 챔프전 우승을 견인했다. 센터진을 적극 활용하고 적재적소에 맞는 용병술로 성과를 냈다.

그 동안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임동혁, 오은렬 등이 산틸리 감독 체제에서 크게 성장했다. 그는 "기존 한국 스타일이 아닌 다른 배구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결과적으로 우승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했다.

다만 불 같은 성격의 산틸리 감독은 잦은 항의로 올 시즌 경고 7회와 세트 퇴장 1회를 포함해 총 9차례 제재를 받아 프로배구 출범 후 최다기록의 불명예를 얻었다.

챔프전에서도 상대 선수인 알렉스 페헤이라(우리카드)와 신경전을 벌이는 등 지나친 승부욕은 옥에 티로 남았다.

대한항공은 새로운 사령탑 선임, 외국인 선수 교체 여부 등을 조만간 결정하고 다가올 2021-22시즌 준비에 돌입한다는 구상이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