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나혼자산다' 기안84 "회사 직원, 이제 3명 남아"…어색한 인사에 씁쓸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1-04-17 00:38 송고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웹툰 작가 기안84가 사장으로서 근황을 공개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회사에서 '열일'하는 모습을 뽐내 시선을 강탈했다.

어느덧 퇴근 시간이 다가오자 직원들은 서둘러 집에 갈 준비를 했다. 기안84는 "잘 가세요"라며 어색하게 인사했다. 직원들은 별다른 말 없이 나가려 했다.

그러자 기안84는 직원들을 향해 "우린 점점 대화가 없어지네. 편의점 교대할 때도 이렇게 대화가 없진 않을 텐데"라며 씁쓸해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기안84는 직원 수가 줄었다고 밝혔다. 그는 "원래 총 5명이었는데 현재 3명 남아있다"라고 알렸다. 이어 "한 분은 만화 연재로 데뷔했고, 다른 분들도 자기 작업 한다고 나가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기안84는 허전한 마음으로 사무실 정리를 시작했다. "이사 오고 한번도 손을 댄 적이 없다. 계속 일만 해서 이번에 정리를 한번 하려고 한다"라면서도 "직원들과 같이 청소하는 건 좀 미안하더라"라며 혼자 정리하게 된 이유를 털어놨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