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배구

KGC인삼공사, FA 최대어 이소영 영입…옵션 포함 6억5천에 도장

GS칼텍스 우승 주역과 3년 계약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04-13 14:30 송고
(KGC인삼공사 제공) © 뉴스1

여자 프로배구 KGC인삼공사가 FA 최대어로 꼽혔던 GS칼텍스 레프트 이소영(27)을 잡았다.

인삼공사는 13일 FA 자격을 얻은 국가대표 레프트 이소영을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3년으로 연봉과 옵션을 포함한 총 보수는 6억5000만원(연봉 4억5000만원, 옵션 2억원)이다.

인삼공사는 "이소영은 공격과 수비를 겸비한 국내 최고의 레프트 공격수로 올 시즌 30경기 전 경기에 출전해 공격종합 4위, 리시브 5위에 올랐다"며 "5라운드 MVP와 챔피언결정전 MVP에 이름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소영은 GS칼텍스 우승의 일등 공신으로 꼽히는 선수다. 

계약을 마친 이소영은 "가치를 인정해주신 KGC인삼공사에 감사드린다. 새 시즌 매순간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이영택 인삼공사 감독은 "구단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V리그 최고의 공격수를 영입하게 됐다"며 "다음 시즌 더 발전된 모습으로 팬 여러분께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