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제주

제주, 학대피해아동쉼터 확대·전문 위탁가정 발굴 추진

아동학대 예방 및 보호 중기 종합계획 수립…광역아동보호전담기구도 운영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2021-03-25 14:58 송고
제주도청 전경.(제주도 제공)© News1

제주도가 '아동학대 즉각 분리제도' 시행 등에 대비해 도내 학대피해아동쉼터를 확대하는 등의 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아동학대 예방 및 보호 중기 종합계획안'을 수립했다고 25일 밝혔다.

아동학대 즉각분리제도는 '1년 내 2회 이상 학대신고 아동 중 아동학대가 명확히 의심되고, 피해아동에 대한 조사를 위해 필요한 경우 즉시 임시로 분리·보호하는 제도다.

제주도는 이 제도 시행과 연계해 현재 아동 보호 중심의 사후 관리 위주의 정책에서 사전 예방과 보호조치를 병행하는 '투 트랙'(Two-Track) 전략으로 아동 보호 정책을 펼치겠다는 계획이다.

우선 피해아동 보호를 위해 학대피해아동쉼터를 기존 3개소에서 4개소로 확대 추진한다.

도내 일시보호시설을 새롭게 마련하고 피해아동의 가정 보호를 위해 전문 위탁가정 발굴도 추진한다.

또한 부모 및 보육·아동복지시설 등을 비롯해 맘카페, 아파트관리사무소, 각종 전광판, 읍면동 자생단체 등을 대상으로 한 홍보와 예방교육도 확대한다.

경찰청, 교육청, 아동보호전문기관, 보호관찰소, 가정위탁지원센터, 육아종합지원센터, 행정시 등이 참여하는 광역아동보호전담기구와 행정시 단위에서의 지역정보연계협의체를 상시 운영하며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방안도 논의 중이다.

피해아동 조사와 공공성 확보를 위한 전담공무원을 배치할 계획이며, 아동학대 현장 대응 역량을 높이기 위한 협업 체계도 마련 중이다.

제주도는 오는 31일 아동복지심의위원회에서 '아동학대 예방 및 보호 중기 종합계획안'이 의결되면 이를 확정해 시행한다.


ks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