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진화와 불화설 완전 불식' 함소원 "18세 어린 남편과 열심히 살아가고 있다"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1-03-03 14:55 송고
함소원 (왼쪽) 진화 / 사진출처=함소원 인스타그램 © 뉴스1
방송인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행복했던 모습을 담은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처음 사랑하던 때 그 마음 똑같이 살아내려 노력하고 있다"란 글을 남기며, 또 한 번 불화설을 불식시켰다. 

함소원은 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 18살 어린 남편과 결혼을 결정하고 열심히 묵묵히 성실하게 살아가고 있다"며 "가정을 이루고나니 모자른 점 모르는 점 허점 투성이다"라고 남겼다. 이어 "그래도 전 처음 사랑 하던 때 그 마음 똑같이 살아내려고 노력하고있다"며 "예쁘게 봐달라"고 덧붙였다.

함소원이 올린 사진에는 진화와의 결혼 화보, 딸 혜정이와 찍은 사진 등 행복했던 과거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함소원과 진화는 최근 불화설에 휩싸인 바 있다. 함소원은 이같은 소문에 지난달 26일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이라며 "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달라"며 불화설을 인정, 극복 의지를 드러냈다.진화 역시 같은날 "다시 시작" "다시 노력"이라는 글로써 불화설을 불식시켰다. 

한편 함소원과 진화는 지난 2018년 초 결혼하고 부부가 됐다. 이후 그해 12월 첫 딸 혜정이를 출산했다. 두 사람은 매주 화요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부부의 일상을 공개해왔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