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윤석열 "내가 밉다고 국민안전 인질 삼아선 안돼"…'검수완박' 또 직격

尹, 이틀째 이례적 인터뷰로 검찰 수사권 박탈 시도 '직격'
오늘 오후 대구고검·지검 간담회서 추가 메시지 낼 듯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2021-03-03 08:24 송고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1.3.2/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틀째 이례적인 언론 인터뷰를 통해 여권의 검찰 수사권 완전박탈 시도를 직격했다. 이에 따라 3일 오후 대구고검·지검을 방문하는 윤 총장이 추가적인 작심 발언을 내놓을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윤 총장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신설을 통해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박탈)을 하려는 여권의 시도에 대해 "검찰총장 밑에서 검사를 다 빼도 좋다. 그러나 부패범죄에 대한 역량은 수사·기소를 융합해 지켜내야 한다"고 강하게 반대 의견을 냈다.

윤 총장은 또한 여권을 향해 "나를 내쫓고 싶을 수 있다"며 "다만 내가 밉다고 해서 국민들의 안전과 이익을 인질 삼아서는 안 된다"고 일갈했다. 윤 총장에 대한 여권의 반감과 국가 수사시스템을 흔드는 일을 구분해야 하며, 검찰의 수사권 박탈 시도는 여권이 국민의 안전과 이익을 인질삼는 것이란 문제의식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윤 총장은 "자리 그까짓게 뭐가 중요한가"라며 직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윤 총장은 "총장을 정점으로 한 전국의 검찰 네트워크는 법무부장관 휘하로 다 빠져나가도 된다. 장관 아래 있더라도 수사와 기소를 합쳐서 부패범죄 대응역량은 강화하자는 뜻이다"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반부패수사청, 금융수사청, 안보수사청 등의 형태로라도 수사와 기소를 융합해 주요 사건을 처리하고 주요 범죄에 대한 국가적 대응역량을 갖게 만들어야 한다"며 "국가가 범죄를 왜 수사하는가. 그게 안 되면 국민에게 피해를 주기 때문에 국민 세금을 거둬서 수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검찰은 힘없는 서민들을 괴롭히는 세도가들의 갑질과 반칙을 벌해서 힘없는 사람들이 숨 쉴 수 있게 해주는 영역만 남아있다"며 "그것마저 박탈하면 우리 사회를 후퇴시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거듭 결국 국민들에 피해가 돌아간다는 점을 짚으며 "국민은 '개돼지'가 아니라는 뜻이다. 힘 있는 어떤 사람이 법을 지키겠나"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대구고검·지검 간담회 현장에서 중수청에 대한 추가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중수청 설치에 대한 일선 검사들의 반대 의견도 현장에서 나올 예정이어서, 전날 청와대로부터 "국회를 존중하라"는 경고를 받은 윤 총장의 발언 수위가 어느 정도일지에 법조계와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seeit@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