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울산

울주군, 천전리 공룡화석 증강현실(AR) 콘텐츠 제작

1억년전 한반도 남부 서식 공룡 22종 재현…3월 시범서비스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2021-01-28 17:04 송고
울주군은 천전리 공룡화석 주인공을 증강현실(AR)로 만날 수 있는 '천전리 공룡체험 증강현실 콘텐츠 제작 용역'을 완료하고 3월부터 시범서비스를 실시한다.© 뉴스1

울주군은 천전리 공룡화석 주인공을 증강현실(AR)로 만날 수 있는 '천전리 공룡체험 증강현실 콘텐츠 제작 용역'을 완료하고 3월부터 시범서비스를 한다고 28일 밝혔다.

군은 앞서 지난해 9월 용역 사업자를 선정하고 1월 말 프로그램 개발을 완료했다.

1997년 울산시 문화재자료 제6호로 지정된 천전리 공룡발자국 화석은 약 1억년 전 백악기 시대를 살았던 한반도 남부지역 공룡들의 종류, 이동 경로, 행동 패턴, 생활방식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AR 콘텐츠 제작을 통해 만날 수 있는 공룡들은 천전리 공룡발자국 화석지 일원에서 발견된 공룡과 당시 한반도 남부에 살았던 공룡 등 총 22종이다.

천전리 공룡화석지 일원에서 다양한 컨셉의 AR 체험과 증강현실 포토존을 제공해 방문객이 현장에서의 추억을 스마트폰에 담거나 자신의 SNS에도 게시할 수 있도록 했다.

2월에는 AR을 인식할 수 있는 표지석 설치를 완료하고, 3월부터 시범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어 두달 간 시범 운영을 통해 불편사항이나 품질의 보완사항을 개선한 뒤 5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관광명소에 증강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방문객들이 다양한 즐거움을 느끼고, 방문지에 대한 역사와 문화적 정보를 학습해 재방문을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kky06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