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K리그, IFFHS 선정 세계프로축구리그 순위 10년 연속 아시아 1위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21-01-27 10:47 송고
K리그가 10년 연속 세계프로축구리그 순위 1위를 지켰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K리그가 10년 연속으로 국제축구역사통계연맹(IFFHS)이 선정하는 '아시아 최고 리그'로 뽑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7일 "IFFHS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2020년 전 세계 프로축구리그 순위에서 K리그가 전체 20위에 올랐다"며 "지난해 30위에서 10계단이나 오른 것"이라고 알렸다.  

연맹 측은 "지난해 K리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리그를 개막하고 운영한 결과 경쟁력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프로축구리그 중에서는 가장 높은 순위다. 

K리그의 2020년 환산점수는 490.5점(20위)이고 사우디아라비아의 사우디 프로페셔널리그가 372.5점(31위), 일본 J리그(340.5점, 38위), 중국 슈퍼리그(294.5점, 43위)가 뒤를 이었다.

이로써 K리그는 2011년부터 10년 연속 IFFHS가 선정한 아시아 프로축구리그 순위 1위를 기록했다.

IFFHS 선정 2020년도 전 세계 최고의 프로축구리그는 이탈리아 세리에A(1026점)였고 이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1,003점), 브라질 세리에A(964점) 순이었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