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배구

'선두' 흥국생명, 범실 쏟아낸 IBK기업은행 3-0 완파…3연승(종합)

'블로킹 17개' 현대캐피탈, 한전에 3-2 진땀승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01-17 17:41 송고
흥국생명이 17일 화성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으로 이겼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흥국생명이 범실을 쏟아내며 자멸한 IBK기업은행을 완파하고 선두를 질주했다. 남자부의 현대캐피탈은 블로킹의 우위에 힘입어 한국전력에 진땀승을 거뒀다.

흥국생명은 17일 화성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IBK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3-0(25-13 25-19 25-21)으로 이겼다.

최근 3연승과 함께 15승3패(승점 43)를 기록한 흥국생명은 2위 GS칼텍스(승점 34·12승6패)와의 격차를 벌렸다. 기업은행은 3위(승점 26·9승10패)는 유지했으나 4위 한국도로공사(승점 24), 5위 KGC인삼공사(승점 23)의 거센 추격을 받게 됐다.

흥국생명은 외국인 선수의 부재 속에도 이재영과 김연경이 나란히 16득점을 올리며 완승했다. 4라운드까지 치른 기업은행과의 4경기에서 모두 3-0 셧아웃 승리를 챙겼다.

반면 기업은행은 범실 19개(흥국생명 11개)를 기록하며 무너졌다. 안나 라자레바가 23점을 올렸지만 레프트 표승주가 무릎 부상으로 결장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았다. 이날 공격성공률이 30.32%에 머물렀다.

흥국생명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김미연, 이재영 등의 공격이 터지며 6-1로 앞서 갔다. 김세영의 블로킹과 김연경의 스파이크 등이 더해지며 18-8까지 달아난 흥국생명은 가볍게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도 비슷한 흐름이었다. 흥국생명의 목적타 서브에 기업은행은 우왕좌왕하는 모습이었다.

이다영의 서브에이스와 김연경의 블로킹으로 22-15로 달아난 흥국생명은 상대 김수지의 공격범실로 2번째 세트마저 가져갔다.

3세트 시작과 동시에 7-3으로 앞서간 흥국생명은 고비마다 터진 이재영, 김연경의 스파이크로 리드를 지켰다. 결국 흥국생명은 김채연의 속공으로 경기를 매조지 했다.

17일 충남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현대캐피탈과 한국전력의 경기에서 현대캐피탈 다우디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현대캐피탈 배구단 제공) 2021.1.17/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천안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현대캐피탈이 한전에 3-2(25-22 22-25 25-22 25-27 17-15)로 신승했다.

6위 현대캐피탈은 8승14패(승점 22)를 기록, 5위 한전(승점 33·10승12패)과의 격차를 좁혔다.

이날 현대캐피탈은 한전의 약점인 리시브 불안을 집요하게 파고들었다.

한전은 레프트 카일 러셀의 리시브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센터(신영석, 안요한)들까지 리시브에 가담했는데, 현대캐피탈은 목적타로 상대 리시브를 흔들었고, 높이의 우위로 공격을 막아내며 승리를 거뒀다.

블로킹 숫자에서 17-12로 앞섰다.

현대캐피탈은 다우디 오켈로가 블로킹 6개를 포함해 35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차영석도 블로킹 6개 등 12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한전은 러셀이 32점을 냈지만 범실 13개에 공격성공률은 36.14%에 그치며 패했다.

치열했던 경기는 파이널 세트 막판에서야 승부가 갈렸다.

마지막 순간 현대캐피탈의 집중력이 돋보였다. 11-13으로 뒤지던 현대캐피탈은 다우디의 스파이크와 서브 에이스가 터지며 동점을 만들었다. 곧바로 최민호의 오픈 스파이크로 역전에 성공했다.

흐름을 탄 현대캐피탈은 15-15에서 김명관의 재치있는 쳐내기로 매치 포인트에 도달했다. 이어 상대 러셀의 스파이크가 코트 밖으로 나가며 길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alexe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