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윤상현 "국민이 생각하는 野주자는 安…국민의힘, 현실 인정해야"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2021-01-10 14:42 송고
윤상현 무소속 의원/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윤상현 무소속 의원은 국민의힘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간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논의에 대해 10일 "국민이 생각하는 서울시장 야권주자는 안 대표"라며 국민의힘이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의힘이 여전히 야권 지지층의 절대적 신뢰를 얻지 못하고 있는 것도 현실"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서울시의원 대부분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등 보궐선거 환경이 국민의힘에 불리하다는 점을 들어 "냉혹한 현실에도 국민의힘은 서울시장 선거를 낙관하고 있다"며 "죽을 각오로 이기는 단일화에만 집중해도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지지율이 높은 외부 주자를 국민의힘 내부로 끌어들여 경선하자는 것은 폭넓게 지지받는 후보를 국민의힘 울타리에 가두어 라벨링하는 결과"라며 국민의힘이 안 대표와의 단일화 과정에서 대폭 양보해야 한다고 봤다.

윤 의원은 "유권자에게 야권 후보에 대한 투표 명분을 주기 위해서는 기득권을 고집하지 않는 유연한 자세가 필요하다"며 "보궐선거에서의 감동적 단일화와 승리가 국민의힘이 국민의 마음을 얻는 결정적 단초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kays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