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국토부 '공간정보 아이디어 공모전'…수상 12팀에 창업 지원

3D 정밀지도 자동구축·3D 무인 화재감시 대상 수상
공유 오피스·창업 자금·전산인프라 등 지원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2020-12-13 11:00 송고
국토교통부 '공간정보 활용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스트리스'의 '자율주행용 정밀도로지도 기반 LDM 자동 업데이트 솔루션'(국토부 제공). © 뉴스1

국토교통부는 한국국토정보공사(LX), 공간정보산업진흥원,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함께 지난 11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에서 '공간정보 활용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식과 창업지원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는 공간정보 활용 창업 아이디어 공모전은 공간정보를 활용한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행사다. 창업한 지 7년 이내의 소규모 창업기업은 건실한 중소기업으로, 청년 예비창업자는 새싹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2016년부터 시작됐다.

이번 공모전에는 총 56개 팀이 참가해 서류심사와 발표심사를 거쳤다. 초기 창업기업(7년 이내) 부문과 예비창업자 부문에서 각각 6팀이 최종 선정돼 총 12팀의 아이디어가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대상(국토교통부 장관상)은 창업기업 '스트리스'의 '자율주행용 정밀도로지도 기반 LDM 자동 업데이트 솔루션'과 예비창업자 이성진 씨의 '고정밀 3D 공간정보를 활용한 화재감시 모바일 로봇 원격조정(Tele-Operation)'이 선정됐다.

스트리스는 이동형 지도제작 시스템 장비를 이용해 고해상도 VR(가상현실) 파노라마 도로 영상을 자동 수집·입력하는 기술을 제안했다.

이성진씨는 공장 내 전기실, 지하공동구 등을 고정밀 3D 공간정보화한 후 무인 자율 화재감시 및 설비진단 기술을 제안했다. 기술이 활성화되면 지하 공동구 화재 등 사고 발생 시 초기 진압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외에도 '넥스트에이아이'의 'AI 기반 3D 실내공간지도 실시간 구축 및 서비스' 등 최우수상 4팀, '임퍼펙트'의 '디지털트윈 기반 시설안전점검 AR시스템' 등 우수상 4팀, '슈퍼마인즈'의 '공간정보를 활용한 코로나19 등 감염증 접촉자 추적 및 관리 서비스' 등 상색협력상 2팀이 선정됐다.

국토부는 수상자들에게 서울 논현동 LX서울지역본부에 마련된 공유 오피스(공간드림센터) 입주 기회와 창업 자금(각 500만~3000만원), 전산인프라(클라우드 서비스), 창업 컨설팅 등 특전을 제공한다.

남영우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이번 공모전에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들이 다수 참여하는 등 공간정보산업의 창업 열기와 성공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창업 공모전이 청년들과 소규모 기업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 창출의 장과 우수 새싹기업의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ir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