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단독] 두 경찰에 쌍칼 휘두르며 저항한 마약사범…"투약여부 조사"

11일 오전 11시쯤 칼 2개 들고 경찰과 대치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추가 입건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 | 2020-12-11 16:29 송고 | 2020-12-11 18:00 최종수정
 © News1

마약사범이 체포하러 온 경찰들과 대치하다 경찰 2명에게 자상을 입혔다. 경찰은 해당 마약사범에게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추가로 적용해 입건했다.

11일 <뉴스1> 취재를 종합하면, 마약사범 A씨(44)는 이날 오전 11시쯤 경기 구리시에 위치한 자택에서 등산용 칼 2개를 양 엄지손가락에 끼고 자신을 체포하러 온 경찰과 대치했다.

이 과정에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소속 경찰 1명과 경기 구리경찰서 소속 경찰 1명이 경미한 자상을 입었다.

서울 광수대 경찰 4명은 마약류관리법위반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A씨를 체포하러 A씨 자택에 방문했고 구리서 경찰 4명은 지원하러 온 상황이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

경찰은 A씨를 체포했으며 A씨의 혐의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피의자가 마약을 투약한 상태였는지는 마약검사 결과가 나와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면서 "경찰 2명이 칼에 베였지만 많이 다치진 않았다"고 말했다.


hemingwa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