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염정아 동생' 염정연, 언니와 판박이 미모…"조카 데뷔 울면서 뜯어말려"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11-27 07:47 송고
'캡틴' 캡처 © 뉴스1

배우 염정아의 동생 염정연이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캡틴'에 등장했다. 아이돌 지망생 딸 유민의 엄마로서 함께 한 것.

지난 26일 방송된 '캡틴'에는 염정아의 동생 염정연이 딸 유민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심사위원들은 유민이 등장하기 전 유민의 엄마 염정연을 알아보고 염정아의 동생이라며 이야기를 나눴다. 대기실에서도 염정연의 '연예인 미모'에 많은 참가자들이 술렁였다.

유민은 자신의 순서에 엄마와 함께 나왔고 "내 옆에 계신 분은 너무너무 예쁘셔서 유일하게 질투하는 엄마 염정연이시다"라고 자신의 엄마를 소개했다.

소유는 "이모가 염정아 선배님인데, 처음에는 울면서 뜯어말릴 정도로 반대하셨다고 들었다"고 질문했고, 염정연은 "(언니가) 처음에는 길이 험하고 힘들 것 같아서 반대했다, 민이가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적극적으로 찬성해주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유민은 "이모가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서 내가 준비한 것을 보여주면 된다고 했다"고도 알렸다.

또한 유민은 "이모는 항상 어디 가든지 이모한테 자랑스러운 조카가 될 수 있게 하라고 한다, 나 때문에 이모한테 피해가 되면 안 된다"라고 덧붙였다.

심사위원인 가수 이승철은 "이모가 심사위원이 나인 줄 아느냐"고 물었고 염정연과 유민은 "알고 있다"며 "완전 좋아하더라"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유민의 오디션 합격 여부가 공개되지 않았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