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KBO, 허경민·양현종·이대호 등 25명 2021년 FA 공시

두산 9명 최다…SK 4명, LG, KIA 각각 3명
FA 등급제도 첫 시행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2020-11-25 15:20 송고 | 2020-11-25 18:17 최종수정
FA 자격을 획득한 두산 베어스 허경민. 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0)가 25일 허경민(두산), 최주환(두산), 양현종(KIA), 김현수(LG), 이대호(롯데) 등 2021년 FA 자격 선수 명단을 공시했다.

2021년 FA 자격 선수는 총 25명이다. 이 중 처음 FA 자격을 얻은 선수가 13명, 재자격 선수는 9명, 이미 FA 자격을 취득했지만 FA 승인 신청을 하지 않고 자격을 유지한 선수가 3명이다.

두산이 9명으로 가장 많고, SK가 4명, LG와 KIA가 3명, 롯데와 삼성이 2명, 키움, KT가 1명씩이다. NC와 한화는 대상 선수가 없다.

두산 소속으로는 허경민, 최주환, 오재일, 정수빈, 유희관, 김재호, 이용찬, 장원준, 권혁이 자격을 얻었으며 SK에서는 김재현, 박희수, 김성현, 윤석민이 대상자다.

KIA에서는 양현종, 최형우, 나주환 그리고 LG에서는 차우찬, 김현수, 김용의가 자격을 얻었다.

롯데는 이대호, 장원삼, 삼성에서는 우규민, 이원석이 자격요건을 갖췄고 키움은 김상수, KT는 유원상 한 명이 자격을 취득했다.

2021년부터 적용되는 FA 등급 별로는 A등급이 8명, B등급이 13명, C등급은 4명이다. 

신규 FA 선수의 경우 기존 FA 계약 선수를 제외한 선수 중 최근 3년간(2018년~2020년) 평균 연봉 및 평균 옵션 금액으로 순위에 따라 등급을 나누고 등급 별로 보상 규정을 완화했다.

A등급(구단 연봉 순위 3위 이내, 전체 연봉 순위 30위 이내)의 경우 전년도 선수 연봉의 300% 현금 또는 보호선수(20명)를 제외한 선수 1명과 연봉 200% 현금을 주는 기존 보상을 유지한다.

B등급(구단 연봉 순위 4위~10위, 전체 연봉 순위 31위~60위)의 경우 보호선수를 기존 20명에서 25명으로 확대하고 보상 금액도 전년도 연봉의 100%로 완화한다. 전년도 연봉 200%의 현금만 보상하는 것도 가능하다.

C등급(구단 연봉 순위 11위 이하, 전체 연봉 순위 61위 이하)은 선수 보상 없이 전년도 연봉의 150%만 보상한다. 만 35세 이상 신규 FA의 경우에는 연봉 순위와 관계없이 C등급을 적용해 선수 보상 없는 이적이 가능하도록 했다.

FA 승인 신청을 한 선수가 원 소속구단 외 다른 구단과 선수 계약을 체결한 경우 원 소속구단은 해당 선수의 등급에 따라 체결한 구단으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다.

2006년 정규시즌 이후 최초로 현역선수로 등록한 선수에 대해서는 1군 등록일수로만 FA 자격 년 수를 산출한다. FA 자격은 정규시즌 현역선수 등록일수가 145일 이상(단 2005년까지는 150일)인 시즌이 9시즌에 도달한 경우 취득할 수 있다.

2006년 이전에 입단한 선수에 한해서는 타자의 경우 당해 정규시즌 총 경기 수의 3분의 2 이상 출전, 투수는 규정투구횟수의 2/3이상을 투구한 시즌이 9시즌에 도달한 경우에도 취득할 수 있다.

단, 4년제 대학을 졸업한 선수(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에 4년간 대학 선수로 등록된 선수)는 위 조건이 8시즌에 도달하면 FA 자격을 취득하게 된다.

2021년 FA 자격 선수는 공시 후 2일 이내인 11월 27일까지 KBO에 FA 권리 행사의 승인을 신청해야 하며, KBO는 신청 마감 다음 날인 11월 28일 FA 권리를 행사한 선수들을 FA 승인 선수로 공시할 예정이다.

FA 승인 선수는 공시 다음날인 11월 29일부터 모든 구단(해외 구단 포함)과 선수계약을 위한 교섭이 가능하다.

2021 FA 명단. (한국야구위원회 제공)© 뉴스1



hhssj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