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이준영 "송하윤 파트너로 만난 건 행운"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0-11-10 14:35 송고
배우 이준영, 송하윤(오른쪽)이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새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연출 오미경)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는 ‘만나선 안 될 남자’를 가려낼 청진기를 갖게 된 여성들의 절대 공감 스릴 만점 러브 코미디다. 2020.11.1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송하윤이 이준영과 연기 호흡이 좋았다고 했다.

1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성암로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MBC에브리원 새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극본 창작집단 송편, 연출 오미경) 제작발표회에서 송하윤과 이준영은 연상연하 로맨스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이준영은 "송하윤에게 고마운 게 참 많다. 사소한 거를 신경쓰고 배려해준다"며 "후배 입장에서 감사하고 많이 배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송하윤 같은 좋은 파트너를 만나 행운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송하윤은 "준영이가 진중하면서 밝고 배려가 깊어서 처음 만났을 때부터 편했다"며 "지금까지 만난 남자 파트너 중 가장 편하고 좋았다"라고 답했다. 또한 "이준영을 만나서 나도 행운"이라고 전했다.

오미경 PD는 "처음 만났을 때는 눈 뜨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어색했는데, 서로 노력을 해서 나중에는 친해졌다"며 "같은 그림체라고 느껴져서 모니터를 보면 흐뭇하다"라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는 '만나선 안 될 남자'를 가려낼 청진기를 갖게 된 여성들의 절대 공감 스릴 만점 러브 코미디다. 'AI 참견 로맨스'라는 신선한 장르를 내세우며, 사랑은 하고 싶지만 오답은 피하고 싶은 2030 시청자들의 취향 저격을 예고했다.

이 드라마에는 송하윤, 이준영, 윤보미, 공민정 등 개성 만점 매력 만점 배우들이 출연을 확정했다. 10일 화요일 오후 10시50분 처음 방송되며, 16일부터 MBC를 통해서도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