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1호가 될 순 없어' 김미려 "남편 정성윤 키 크고 하얀 피부…내 이상형"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11-01 22:27 송고
jtbc 캡처 © 뉴스1
김미려가 남편 정성윤의 외모를 칭찬했다.

1일 밤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개그우먼 김미려가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개그맨 부부들의 일상을 들여다봤다.

이날 김미려는 "왜 내 남편은 개그맨이 아니어서 이런 곳에 못 나오나 싶다. 이렇게 나오면 재미있지 않냐"라며 '1호가'에 출연할 수 없는 것을 아쉬워했다. 박미선이 "남편을 개그맨으로 데뷔시켜보라"고 농담을 하자 "그 생각도 안 해본 것은 아니다"라고 답하기도.

김미려는 남편인 배우 정성윤에 대해 "내 이상형이다. 키가 크고 피부가 하얗고 쌍꺼풀이 없고 입술이 도톰하다"라며 "남편 전까지는 이상형이 없었다. 다 만나 보니까 얼굴이라도 뜯어 먹어야겠다 싶어서 (외모를 봤다)"라고 답했다.

박준형은 "미려를 좋아한 남자 개그맨이 정말 많았다. 혜성같이 등장한 개그우먼이었다"라며 당시 개그맨과의 '썸'이 없었냐고 물었다.

김미려는 "나에게 고백을 한 사람은 없고 도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나도 남자가 끊이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