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문대통령 "국감, 정치공세의 장 돼 아쉬워…합리적 비판은 수용"

독감 백신 논란엔 "보건당국 결론과 발표 신뢰해 주기 바라"
"요양병원·고위험시설 전수조사, 확진자수 일시 증가 이유"

(서울=뉴스1) 김현 기자 | 2020-10-26 15:03 송고
문재인 대통령. 2020.10.1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막바지에 접어든 것과 관련, "국감이 여전히 정치공세의 장이 되고 있는 점은 매우 아쉽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런 가운데서도 정부 정책에 대한 합리적 비판과 대안을 제시해준 부분에 대해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국감에서 택배 노동자, 플랫폼 노동자, 프리랜서 등 특수고용노동자에 대한 지원을 제도화할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가 마련된 것은 무엇보다 큰 소득"이라며 "최근 사고가 급증하고 있는 전동 킥보드에 대한 규범 마련과 함께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확대, 아동보호전문기관 증설 등 생활안전 분야에서의 섬세한 지적들도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 제안 △부동산 실거래가 통계를 통한 부동산 공공통계 강화 지적 등도 큰 도움이 된다며 "정부는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합리적 지적과 대안을 적극적으로 정책에 참고하고 반영해 필요한 대책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또 독감 백신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독감 백신에 대해서는 보건당국이 전문가들과 함께 검토해 내린 결론과 발표를 신뢰해 주시기 바란다"며 "지금까지 신고된 사례에 대한 부검 등의 검사와 종합적인 판단 결과, 사망과 예방접종 사이에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올해는 독감 예방뿐 아니라 독감과 코로나의 동시 감염과 동시 확산을 막기 위해 독감 예방접종을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면서 "과도한 불안감으로 적기 접종을 놓침으로써 자칫 치명률이 상당한 독감에 걸리는 더 큰 위험을 초래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건당국은 사망신고된 사례에 대해 신속한 검사와 투명한 결과 공개는 물론, 백신접종 후의 사망자 현황 등에 대해 지난해의 사례나 외국의 사례 등을 비교 제시함으로써 국민들이 불필요한 불안감을 갖지 않도록 충분한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수가 50만명에 육박하는 등 2차 대유행의 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데 대해 "방역 완화 조치가 지속되려면 완화된 조치로도 방역에 성공을 거둘 수 있어야 한다"며 "그동안 잔뜩 움츠렸던 일상활동에 기지개를 펴고, 단풍을 즐기기도 하고, 경제활동에 활기를 더하더라도 방역수칙만큼은 반드시 지켜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정부는 방역완화 조치를 통해 집합금지 등 강제조치를 최소화하면서, 고위험 시설에 대한 정밀방역을 더욱 강화해 코로나 확산을 적극적으로 통제·관리하고 있다"며 "최근 일시적으로 일일 신규 확진자 수의 증가가 있었지만 대체로 일부 취약시설을 중심으로 발생하고 있고, 지역사회로의 전파는 최대한 억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고위험 시설에 대한 정밀방역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요양병원과 시설 등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한 것이 확진자수가 일시 늘어난 하나의 이유가 됐다"며 "이 같은 전수조사는 집단 발생 우려가 크고 사망률이 높은 감염 취약계층의 생명을 지키고, 조용한 전파를 통한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한 선제 조치다. 이 역시 우리의 방역체계가 철저하고 빈틈없이 가동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처럼 확진자 수의 일시적 등락이 앞으로도 있을 수 있지만 정부는 흔들리지 않고, 더욱 철저하게 방역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방역성과에 따라 방역 조치가 완화되며 경제활동이 조금씩 정상화되고 있어 다행"이라며 "소비가 점차 살아나면서 소비 반등을 이룰 기회가 만들어지고 있다. 이 기회를 살려 빠른 경제 회복을 이끌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는 내수 활력을 높이기 위한 다방면의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 있다. 소비쿠폰 지급을 순차적으로 재개하는 것과 함께 소비·외식·관광·공연·전시·문화 등 내수 활력 제고를 위한 종합대책을 본격 시행하기 시작했다"며 "국민들께서도 소비 진작에 함께해 주시면 감사하겠다. 그러나 소비 진작 역시 1단계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임을 잊지 말아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gayunlov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