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조은산 "정청래도 조만간 탈당…이재명을 '정치꾼'으로 본 혜안 가진 죄"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0-10-22 08:26 송고 | 2020-10-22 09:29 최종수정

지난 19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 충남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전시교육청, 세종시교육청, 충남도교육청, 충북도교육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 News1 

'시무7조'로 유명한 진인 조은산씨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금태섭 전 의원 못지 않게 '입 바른 소리'를 하는 소신파로 치켜세웠다.

정 의원이 여권 핵심 자산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등 놀라운 행보를 보이고 있기에 금 전 의원이 그러했듯이 조만간 징계를 받고 탈당의 길로 갈 것이라고 꼬집었다.

조은산씨가 정 의원을 비꼰 것은 정 의원이 떠나는 금 전 의원에게 '덕담 아닌 덕담'을 했기 때문이다.

조씨는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민주당은 너무도 큰 자산을 잃었다"며 금 전 의원이 떠나도록 만든 건 여권의 실책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금 전 의원이 탈당한 이유로 "아마도 그는 한 정당에 몸을 담아 소신과 신념을 잠재우고 당론을 따르며 지지자들의 비위나 맞추는 비굴한 정치인 대신 죄형법정주의의 형법과 절차법인 형사소송법의 엄격함에서 벗어날 수 없는 영원한 검사로 남고 싶었는지도 모른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떠나 한 인간으로서 그의 신념에 경의를 표한다"고 소신을 지킨 금 전 의원을 높이 평가했다.

이어 조은산씨는 "여기 또 한 명의 소신파 의원이 있다"며 "정청래 의원이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철수형(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이 외로우니 가서 힘을 보태라'는 덕담 아닌 덕담과 함께 떠나는 금태섭 의원에게 작별의 인사를 건넸다"고 했다.

조씨는 정 의원이 금 전 의원에게 한 마지막 말인 "정치인은 다음 세대를 걱정하고 정치꾼은 다음 선거를 걱정한다"라는 부분을 "이재명 도지사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했다.

즉 "어느 한 계층과 세대의 막대한 희생 없이는 절대 이뤄질 수 없는 그의 '표 벌이용' 포퓰리즘 정책들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라고 했다.

조은산씨는 "국민 마음을 얻기 위해서 여러 갈래의 길이 있는데 국가 채무 비율과 재정 건정성은 다음 세대에게 내던지고 모르는 국민들을 기만해 퍼주기식 표벌이용 정책을 남발하는 포퓰리즘이야말로 그중 가장 쉽고, 빠르며, 편한 길이 될 것이다"면서 "그런 길을 택한 정치인을 과연 '정치인'으로 칭해야 하나 아니면 정청래 의원 말대로 '정치꾼'으로 칭해야 할까"라고 물었다.

곧 이어 조씨는 "아직도 민주당에 이런 혜안을 가진 의원이 남아있다는 것이 놀라울 따름이지만 곧 정 의원도 당론을 거슬렀다는 이유로 징계 처분을 받고 탈당의 수순을 밟을 것"이라며 "그렇다면 그에게 국민의당 입당을 권하고 싶다"고 했다.

더불어 "철수형이 외롭다 하지 않았나"라는 정 의원 말을 되돌려 주는 것으로 한번 더 힘껏 비틀었다. 


buckba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