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2골 더 합작' 손흥민-케인, 통산 28골…토트넘 사상 최고 콤비 우뚝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0-10-19 10:51 송고
토트넘의 손흥민과 해리 케인. © AFP=뉴스1

올 시즌 최고의 호흡을 자랑하는 손흥민(28)과 해리 케인(27)이 토트넘 역사상 최고의 '콤비'로 이름을 올렸다.

토트넘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에서 3-3으로 비겼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후 16분 동안 3골을 몰아쳤지만 후반 37분부터 3골을 연달아 내주면서 다 잡았던 승리를 놓쳤다.  

비록 승리에는 실패했지만 손흥민- 케인 듀오의 위력은 다시 한 번 입증됐다.

이날 손흥민은 경기 시작 45초 만에 케인의 도움을 받아 선제골을 터뜨렸다. 역습 상황에서 케인이 상대 뒤 공간으로 침투패스를 했고, 손흥민은 빠르게 이 공을 잡은 뒤 슈팅까지 연결해 골을 넣었다. 올 시즌 손흥민이 케인의 도움을 받아 기록한 6번째 골이다.

둘의 호흡은 전반 8분에도 나왔다. 손흥민이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케인에게 내준 공을 케인이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이 올 시즌 리그에서 2개의 도움을 기록 중인데, 2개 모두 케인이 골로 연결했다.

손흥민과 케인은 웨스트햄을 상대로 2골을 합작하며 EPL에서 통산 28골을 만들어냈다. 이로써 둘은 토트넘 선배인 테디 셰링엄-대런 앤더튼 콤비의 27골을 넘어섰다. EPL 모든 팀을 통틀어서는 역대 4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EPL에서 가장 많은 골을 기록한 콤비는 과거 첼시에서 발을 맞춘 디디에 드로그바와 프랭크 램파드로, 둘은 36골을 만들었다. 그 뒤를 티에리 앙리-로베르트 피레스(전 아스널), 세르히오 아구에로-다비드 실바(전 맨체스터 시티‧29골)가 따르고 있다. 손흥민과 케인이 지금과 같은 호흡을 이어간다면 EPL 최고의 '콤비'로 기록될 수 있다.

둘의 호흡은 첫 만남에서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지난 2015년 손흥민이 토트넘에 입단한 첫 시즌에 둘은 단 1골도 합작하지 못했다.

하지만 손흥민이 토트넘 입단 후 두 번째 시즌인 2016-17시즌부터 이들 콤비는 상대 팀에 큰 압박을 줬다. 2016-17시즌 첫 골을 합작한 콤비는 5년 동안 '환상의 호흡'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4시즌 동안에는 손흥민이 조력자 역할을 했다. 둘이 합작한 20골 가운데 13골이 손흥민의 도움을 받은 케인의 골이었다.

하지만 올 시즌 초반에는 다른 양상이다. 손흥민이 올 시즌 리그에서 넣은 7골 가운데 6골이 케인의 도움을 받은 것이다. 지난달 20일 사우스햄튼을 상대로 손흥민이 기록한 4골 모두 케인의 도움이 있었다. 반면 케인을 향한 손흥민의 어시스트는 지금까지 2개다.

손흥민은 최근 인터뷰에서 "케인은 5년 이상 함께 해왔다. 서로를 잘 이해하고 있고 가깝게 지낸다. 케인과의 관계는 단단하다"고 밝혔다.


dyk0609@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