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도합 5⅓이닝 10실점' 류현진·김광현, 추석 선물은 없었다

류현진, 만루포 얻어맞으며 1⅔이닝 7실점 패전
'첫 PS' 김광현, 3⅔이닝 3실점으로 승리 놓쳐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20-10-01 10:27 송고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왼쪽, 32·토론토 블루제이스)과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추석날인 1일(한국시간) 나란히 와일드카드 시리즈에 선발 등판했지만 승리에 실패했다. © AFP=뉴스1

한가위 선물은 없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왼쪽, 32·토론토 블루제이스)과 'KK'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추석 동반 등판에 나섰지만 누구도 승전보를 전하지 못했다.

류현진과 김광현은 추석날인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시리즈(3전2선승제) 경기에 나란히 선발투수로 등판했다. 류현진은 탬파베이 레이스(2차전)를, 김광현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1차전)를 각각 상대했다.

류현진의 경기가 먼저 오전 5시7분 시작됐다. 류현진은 1⅔이닝(45구) 8피안타(2피홈런) 1볼넷 3탈삼진 7실점(3자책)으로 올 시즌 최악의 투구를 했다. 토론토가 2-8로 지면서 류현진은 패전투수로 기록됐고, 토론토의 2연패 탈락을 지켜봐야 했다.

이어 오전 6시8분에는 김광현의 경기가 시작됐다. 김광현은 3⅔이닝(76구) 5피안타 2볼넷 2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6-3으로 앞선 4회말 2사 1루에서 마운드를 내려가 아쉽게 승리투수가 될 기회를 놓쳤다. 세인트루이스는 7-4 승리로 디비전시리즈 진출을 위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두 선수는 도합 5⅓이닝 10실점을 기록,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서 한국인 투수 2명이 같은 날 선발로 등판한 새로운 역사에 만족했다. 류현진과 김광현의 동반 등판은 정규시즌 포함, 올 시즌 5번째. 지난달 25일에는 나란히 승리를 따내기도 했다.

류현진은 실책에 울었다. 1회말 안타 4개를 맞고 1점을 먼저 내준 뒤 2회말 마이크 주니노에게 투런포를 허용했다. 이어 2사 1,2루에서 유격수 보 비셋의 실책이 나오며 만루에 몰렸고 헌터 렌프로에게 통한의 좌월 그랜드슬램을 얻어맞았다.

김광현도 1회부터 3회까지 매 이닝 선두타자를 내보내며 실점했다. 4회말에는 처음으로 선두타자를 잡아내며 가볍게 투아웃을 올렸으나 트랜트 그리샴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승리 요건을 갖추지 못한 채 마운드를 내려가야 했다.

이날 등판으로 2020시즌을 마무리한 류현진과 달리 김광현은 아직 등판 가능성이 남았다. 세인트루이스가 샌디에이고를 꺾고 디비전시리즈에 진출할 경우 김광현에게는 한 번 더 가을야구 마운드를 밟을 수 있다.


doctorj@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