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수원시의원 평균 부동산 재산 6억원…다주택 보유자 8명

민주당 4명·국민의힘 3명·진보당 1명 순…무주택자는 14명

(수원=뉴스1) 최대호 기자 | 2020-09-27 08:28 송고
© 뉴스1수원시의원 부동산 재산 분석자료(수원경실련 제공). © 뉴스1

경기 수원시의원 37명 가운데 8명은 집을 2채 이상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수원경실련)은 최근 수원시의회 의원의 부동산 재산 내역을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다.

정부와 경기도가 부동산대책에 대한 불신해소를 위해 다주택 고위공직자에 부동산 처분조치를 내린 가운데 선출직 공직자인 지방의회 의원들의 재산을 들여다본 것이다.

이 결과에 따르면 수원시의원 37명의 21%인 8명이 다주택자로 집계됐다.

다주택자를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4명, 국민의힘 3명, 진보당 1명이다. 주택 2채를 소유한 경우가 5명, 3채 소유가 2명, 4채 소유가 1명으로 조사됐다. 무주택자는 14명(민주 10명·국민의힘 4명)이다.

수원시의회는 민주당 의원 25명, 국민의힘 의원 10명, 정의당 의원 1명, 진보당 의원 1명으로 구성됐다.

수원시의원 보유 부동산(주택·비주택·토지) 총 신고가액은 222억원으로, 1인당 평균 6억원으로 분석됐다. 대한민국 가구 평균 부동산재산 3억원의 두 배 수준이다.

이 중 시의원들이 소유한 아파트와 오피스텔 신고가액은 72억9000만원이다.

수원경실련은 이와 관련해 "아파트와 오피스텔 가격을 올 3월 시세로 환산하면 총 123억5000만원으로, 신고가액의 시세 반영률이 59%에 그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부동산 공시지가 제도가 시세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함에 따라 고위공직자 부동산 재산 신고는 시세를 기준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원경실련은 앞서 지난 5월에도 '2020년 경기도 31개 시군 표준지 아파트 공시지가(공시가격) 시세 반영률'이 국토부가 발표한 65.5%의 절반 수준인 35.6%에 불과하다는 점을 지적한 바 있다.

수원경실련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 들어 주택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 불안은 더욱 가중되고 있음에도, 오히려 상당수 고위공직자는 주거 이외의 목적으로 다량의 주택을 보유하고 있음이 드러나고 있다"며 "고위 공직자들이 '서민 삶 안정'이라는 본연의 역할은 방기하고, 오히려 자신들의 사적 이익을 유지하기 위해 권력을 활용하고 있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거주 목적이 아닌 주택을 가진 시의원은 해당 주택을 모두 처분해야 하고, 다주택 보유 시의원을 부동산과 주택 정책을 다루는 상임위원회에 배정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sun0701@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