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곽민정 "실제로 보고싶은 연기자 없다…김연아가 더 존경스럽고 대단"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0-09-26 12:33 송고 | 2020-09-26 15:06 최종수정
전 피겨선수 곽민정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곽민정이 보고 싶은 연예인은 없다고 단호하게 밝혔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전 펜싱 선수 남현희,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곽민정이 출연했다.

이날 DJ 김영철은 "은퇴 후 재미있게 놀러다니는 두 사람"이라며 "예능 샛별"이라고 남현희, 곽민정을 소개했다.

최근 두 사람은 E채널 '노는언니'를 통해 남다른 예능감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누가 제일 잘 노는가'에 대한 질문에 곽민정은 망설임 없이 '정유인'을 언급했고, 가장 승부욕이 강한 멤버로 박세리를 꼽았다.

한편 남현희와 곽민정은 선수 시절 노는 건 상상하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남현희는 "유일한 낙은 쇼핑이었다. 하지만 쇼핑으로 옷을 사도 사복 입을 일이 없잖냐. 의미 없는 일이었다"며 웃었다.

곽민정은 선수 시절 유일한 낙으로 드라마를 꼽으며 "나이가 어려서 쇼핑할 능력이 없었고, 드라마 보는 게 유일한 낙이었다"고 말했다.

곽민정은 또 "가장 기억에 남는 드라마는 '꽃보다 남자'다"라며 "중학생 때 전지훈련 가게 되면 5편씩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실제로 보고 싶던 연기자는 없었다. 그저 김연아 영상을 보며 '저렇게 스케이트 타고 싶다'란 생각만 했다"라면서 "연기자보단 운동선수들이 더 존경스럽고 대단해 보인다"고 고백했다.

또한 "볼 때마다 원더걸스 소희가 생각난다. 닮았단 이야기 들은 적이 있냐" 라는 한 청취자의 물음에 곽민정은 "너무 많이 들었다. 나 역시 안소희씨의 팬이다. 너무 좋다"라며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khj80@news1.kr